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7732 0092020021558137732 05 0509001 6.0.2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735339000 1581735354000 강성훈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공동 5위 2002160931

강성훈,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2R 공동 5위 도약

글자크기
뉴시스

[샌디에이고=AP/뉴시스]강성훈이 26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라호야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에서 개막한 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최종라운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전날 공동 3위까지 올랐던 강성훈은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로 공동 16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 대회 우승은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마크 레시먼(호주)이 차지했다. 2020.01.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강성훈(33)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둘째 날 공동 5위로 뛰어 올랐다.

강성훈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드의 리비에라 컨트리클럽(파 71)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를 쳐 4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6언더파 136타를 친 강성훈은 전날 공동 17위에서 공동 5위로 올라섰다. 강성훈은 선두 맷 쿠차(미국)를 3타차로 추격했다.

강성훈은 "지난 몇 주 동안 퍼트가 잘 안돼서 고생을 많이 했었는데, 지난주에 많은 변화를 주면서 좀 편안해졌다. 퍼트가 예전에 하던 만큼 되기 때문에 흐름을 잘 타게 된 것 같다. 10번홀에서도 보기 퍼트를 못 넣어서 더블보기를 했다면 심리적으로나 무너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보기로 잘 막으면서 많이 나아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해럴드 바너 3세(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윈덤 클라크(미국)는 7언더파 135타로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했다.

이경훈(28)과 김시우(25)의 희비가 엇갈렸다. 첫날 공동 2위였던 이경훈은 이날 2타를 잃어 중간합계 2언더파 140타 공동 26위로 내려 앉았다. 김시우는 2타를 줄여 4언더파 138타를 기록해 공동 11위로 올라섰다.

임성재(22), 문경준(38)은 각각 2오버파 144타, 10오버파 152타로 부진해 컷 탈락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