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6847 0182020021558136847 06 0602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729920000 1581729976000 남궁민 스토브리그 종영소감 2002152045 related

‘스토브리그’ 박은빈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 드라마이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스토브리그’ 배우 박은빈이 마지막까지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14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는 IT기업인 PF가 드림즈를 인수하며 드림즈가 새롭게 창단, 이어 한국 시리즈에서 세이버스를 상대로 우위를 점하는 모습까지 그려지며 드림즈에 펼쳐질 꽃길을 예고했다. 드림즈의 개혁을 이끌어낸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는 인수 과정에서 고용 승계에 포함되지 못했지만 드림즈를 떠나 다른 종목을 맡게 되는 엔딩으로 여운을 남겼다. 첫 회 부터 신선한 소재와 탄탄한 스토리로 연일 화제에 올랐던 ‘ 스토브리그’는 마지막까지 레전드 드라마다운 전개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첫 회부터 신선한 소재와 개성있는 캐릭터, 연기 구멍 없는 배우들로 화제를 모은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이자 선수가 아닌 단장을 비롯한 프런트들의 치열한 일터와 피, 땀, 눈물이 뒤섞인 고군분투를 생동감 있게 펼쳐내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이다. 극 중 박은빈은 국내 여성 최초이자 최연소 프로야구 운영팀장 이세영 역을 맡아 열연했다.

매일경제

‘스토브리그’ 박은빈 사진=나무엑터스


박은빈은 “6개월의 시간이 참 빠르게 흘러간 거 같아요. 한결같이 현장에서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어서 너무나 기쁜 나날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열렬히 시정해주시고 드림즈를 한마음 한뜻으로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여러모로 저에게도 뜻깊은 작품이 된 것 같고 앞으로도 스토브리그와 세영 운영팀장, 그리고 드림즈 식구들을 잘 기억하도록 하겠습니다.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모두들 고생 많으셨습니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스토브리그’로 ‘박은빈의 재발견’이라는 평을 이끌어낸 박은빈은 아역에서부터 이어진 연기 내공과 명료한 딕션으로 기존에 없던 캐릭터를 완벽 소화, 다시 한번 20대 대표 배우로서의 입지를 단단히 했다.

드림즈에 대한 애정으로 거침없이 직진하는 만능 해결사로서의 면모는 웃음과 감동을 모두 선사하기에 충분했고, 극 중 활력소 역할까지 톡톡히 해내며 완성도를 높였다. ‘스토브리그’를 통해 특유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는 물론 섬세한 연기력까지 다시 한번 선보인 박은빈. 박은빈의 활약에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