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6794 0112020021558136794 03 0305001 6.0.27-RELEASE 11 머니투데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1729686000 1581730215000 28번 환자 검사는 음성 이라고 2002161145 related

'코로나19' 28번 환자, 2차 검사는 '음성'이라고?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근희 기자] [보건당국 검사와 결과 달라…주말 검사 진행 ]

머니투데이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28일 경기 고양시 덕양구 명지병원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대응을 위한 선별진료소 안내문구가 붙어있다. / 사진=강민석 인턴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8번째 확진 환자가 병원에서 진행한 2차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 그러나 보건당국에서 진행한 검사에서는 '약양성'이 나와 추가 검사를 진행해야 한다.

15일 명지병원에 따르면 최근 28번 환자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병원에서는 '음성',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약양성'이 나왔다. 병원은 이번 주말에 추가로 검사를 진행한 뒤 퇴원 여부를 결정한다.

28번 환자는 지난달 20일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한 3번째 환자의 접촉자다. 지난달 26일부터 자가격리 중이던 28번 환자는 잠복기 완료 시점을 앞둔 지난 8일 검사를 시행했다.

이 결과 양성과 음성의 경계선상 판정이 나와 지난 9일과 10일 두 차례 재검을 했다. 바로 이 10일 검사에서 결국 양성이 나와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28번 환자는 입원 이후에도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 검사 결과에서도 음성과 약양성 결과가 나오는 등 결과가 계속 달라지는 상황이다. 의료진들은 무증상 감염된 28번 환자가 회복기에 접어들었지만 아직 바이러스가 조금 몸에 남아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명지병원은 이번 주말 28번 환자를 상대로 1~2번 추가 검사를 진행한 뒤 결과를 보고 퇴원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코로나19 환자가 격리해제 되려면 24시간 간격으로 시행한 두 차례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와야 한다. 이후 의료진들이 퇴원 여부를 결정한다.

김근희 기자 keun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