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6664 0582020021558136664 05 0506003 6.0.27-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728874000 1581741034000 맨시티 항소하겠다 2002160731

위기에 빠졌다 맨시티, 불공정하다 맨시티, 항소하겠다 맨시티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맨시티! 맨시티! 맨시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맨체스터 시티가 절망에 빠졌다. 재정적페어플레이(FFP)를 위반한 혐의로 유럽축구연맹(UEFA)으로부터 차후 두 시즌 유럽대항전 출전 금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이로써 맨시티는 2020~2021, 2021~2022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는 물론 유로파 리그까지 모두 출전할 수 없다.

UEFA는 15일(한국시간) “조사 결과 맨시티의 FFP 위반 혐의가 인정됐다. 이에 클럽 재무 관리기구(CFCB)가 맨시티에 판결을 통보했다”라며 “맨시티에 UEFA 주관대회 출전 금지와 3000만 유로(약 384억원)의 벌금을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맨시티가 FFP 위반 혐의는 수익을 과장했다는 것이 골자이다. 구단주 셰이크 만수르 소유의 시티 풋볼 그룹으로부터 FFP가 제한한 금액을 초과하는 규모로 지원을 받으면서 이를 축소하거나, 스폰서십 매출을 부풀리는 등 투명하지 않게 구단을 운영했다는 것이다.

맨시티는 곧바로 스포츠 중재 재판소(CAS)에 항소할 계획이다. 맨시티는 UEFA 측이 이메일 해킹 등 불법적인 방식으로 증거를 수집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기에 이미 2014년에도 이와 같은 이유로 벌금 징계를 받은 바 있다. 맨시티 측은 “형평성에 어긋난 결정”이라고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UEFA 측도 이를 예상했다는 듯이 “맨시티는 이번 결정에 대해 항소할 권리가 있다”라며 “하지만 더는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만약 맨시티의 항소에도 징계가 결정 난다면 선수 유출은 물론 스폰서십 유치에도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AP/뉴시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