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6193 0522020021558136193 01 0103001 6.0.2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1725700000 1581725846000 홍준표 양산 40석 요충지 2002161301 related

황교안 "홍준표 양산을 출마? 혼자 판단으로 되는 것 아니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의 '경남 양산을' 출마에 대해 당과의 협의를 거쳐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황 대표는 지난 14일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홍 전 대표의 양산을 출마 의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여러 가지 측면에서 더 필요한 장소도 있고 지금 얘기하는 곳도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13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이것은 혼자 판단하는 대로만 되는 것은 아니고 당과도 협의를 해야 한다"며 "그런 과정에서 최적의 결론이 나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었다. 하지만 당에서 지도자급 인사들의 험지 출마를 연일 강조하자, 홍 전 대표는 경남 양산을 출마 의사를 밝혔다.

경남 양산을은 현재 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이며, 21대 총선에서는 '리틀 노무현'으로 불렸던 김두관 민주당 의원이 출마를 선언한 지역이다.

홍 전 대표는 경남에서도 험지에 속하는 양산을에서 역할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아직 당의 입장은 정해지지 않았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홍 전 대표의 양산을 출마에 대해 "절반의 수확"이라며 "지역은 공관위에서 논의를 해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홍 전 대표의 지역을 포함해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등 지도자급 인물들의 지역 배치는 한국당 공천 면접이 끝나는 19일 이후 발표될 예정이다.

김형오 위원장은 기자와 만나 "면접이 끝나는 19일 이후에나 결론이 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