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5056 0092020021558135056 03 0306001 6.0.2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714000000 1581959859000 정부 규제강도 2002160445 related

'풍선효과' 잡겠다는 정부, 규제강도 변수는 '총선'

글자크기

수원 권선·영통·장안구 조정대상지역 지정 기정사실화

팔달·수지·기흥·수정·구리 투기과열지구 지정 여부 주목

'정치적 판단 vs 선제적 조치' 의지따라 강도 달라질 듯

정부 조치 후 수도권 내 다른 지역 풍선효과 가능성도

뉴시스

[과천=뉴시스] 최진석 기자 = 경기 정부과천청사에서 바라본 한 신축아파트단지 앞에 대한민국정부기가 펄럭이고 있다. 2020.01.08.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수원·용인 등 경기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급등세를 보이자 정부가 조만간 투기가 우려되는 지역을 선별적으로 규제 지역으로 추가 지정하는 조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수용성'(수원·용인·성남) 지역에 이어 최근 풍선효과가 두드러지는 구리와 광명 등의 지역까지 규제 범위를 넓힐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5일 부동산 업계에서는 정부가 이르면 다음 주 초 주거정책심의위원회(주정심)를 열어 조정대상지역 등 추가 지정에 나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국토교통부도 지난 13일 "시장 불안이 심화·확산될 우려가 있는 경우 규제지역 지정 등 필요한 조치를 즉각 취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수원과 용인 등 경기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최근 집값 상승속도가 빨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으로 수원 아파트값은 권선구(2.54%), 영통구(2.24%), 팔달구(2.15%), 장안구(1.03%) 등 수원4구가 동시에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용인 아파트값도 수지구(1.05%)와 기흥구(0.68%)를 중심으로 급등세 보였다. 이 뿐만 아니라 구리(0.65%), 광명(0.41%)도 전주에 비해 상승세가 가팔라지면서 풍선효과 지역이 확대되는 양상을 보였다.

현재 수용성 지역 중 수원 팔달구와 광교지구, 용인 수지구·기흥구, 성남 전역은 이미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여 있다.

이에 따라 수원 권선구, 영통구, 장안구가 새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용인 처인구는 집값 상승폭(0.05%)이 크지 않아 제외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60%로 제한되고, 총부채상환비율(DTI)은 50%가 적용된다. 또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2주택 이상 보유시 종합부동산세 추과 과세, 분양권 전매제한 등의 대상이 된다.

실제로 조정대상지역 추가 지정 등이 이뤄지면 그동안 풍선효과가 없다고 강조해 왔던 정부가 사실상 풍선효과를 인정하는 셈이 된다.

전문가들은 조정대상지역 추가지정 시 해당 지역의 집값은 단기적으로는 가파른 오름세가 둔화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부동산업계의 한 관계자는 "수원은 전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발표가 되면 매수심리가 줄어들기 때문에 시장이 바로 차분해지는 효과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시장의 관심은 현재 조정대상지역의 투기과열지구 격상 여부에 쏠리고 있다. 급등 양상을 보이고 있는 수원 팔달구와 용인 수지·기흥구, 성남 수정구, 광명시(투기과열지구), 구리시 까지 투기과열지구 내지 투기지역으로 규제 수위를 높일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시장에서는 내다보고 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조정대상지역 추가 지정으로 끝낼지 투기과열지구까지 확대할지가 관건"이라며 "조정대상지역을 추가로 지정하는 수준에서 그친다면 초반에는 상승률이 둔화되겠지만 집값이 급격히 하락하는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구리와 광명까지 추가 규제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조만간 내놓을 규제의 수위를 결정하는 데 있어 최대 변수는 '총선'이다. 총선을 2개월 앞둔 시점에서 규제 지역을 대폭 확대하는 게 정부로써는 부담스러울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은행 안명숙 부동산투자지원 부장은 "광명, 구리는 서울 못지않게 많이 오른 곳 중에 한 곳인데다 앞으로도 오를 여지가 있기 때문에 현상으로만 놓고 보면 격상 여지가 있다"며 "다만 선거를 앞두고 있어 정부가 규제 지역을 확대해서 적극적으로 지정하기는 부담스러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번 사후약방문처럼 집값이 오른 후에 조치하기보다 선제적으로 조치하겠다는 의지가 강할지 정치적인 논리나 판단이 앞설지에 따라 규제 범위나 강도가 조정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12·16 대책에 따라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 주택가격에 관계없이 주택담보비율(LTV) 40%가 적용되며, 9억원 초과 주택은 초과분에 대해 20%가 적용된다. 또 15억원 초과 초고가 아파트에는 주택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된다.

다만 시장에서는 정부가 추가적으로 규제 지역을 설정한 이후에도 부동자금이 새로운 투자처를 찾아 움직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수도권 내 다른 지역으로 또 다른 풍선효과가 생길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부동산114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신분당선 등 교통호재와 원도심 재개발 사업으로 집값이 크게 오른 수원을 비롯해 용인, 성남 등 일부 지역이 규제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 조치가 집값 불안의 제동장치 기능을 할 수 있지만 수요가 규제를 피해 또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부작용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투기과열지구는 서울 전역 25개 구와 과천시, 광명시, 하남시, 성남시 분당구, 대구시 수성구, 세종시 등 31곳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