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0351 0362020021458130351 08 0801001 6.0.2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666900000 1581680995000 애플 갤럭시S20 갤럭시Z플립 2002161631

‘세상에 없던 폰 나왔다’ 갤럭시Z플립 30분 만에 완판도

글자크기
한국일보

삼성전자 새 폴더블폰인 '갤럭시Z플립'이 출시된 14일 서울 서초구 삼성딜라이트 매장에서 고객들이 '갤럭시Z플립'을 체험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폴더블(접을 수 있는) 폰의 대중화’를 꿈꾸는 삼성전자의 새로운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의 판매가 시작됐다. 일부 온라인몰에서 판매 시작 30분 만에 ‘완판’ 소식이 들릴 정도로 소비자들의 구매 열기가 뜨겁다.

이동통신 3사는 14일 온ㆍ오프라인에서 갤럭시Z플립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삼성닷컴 온라인 채널에서는 자급제 물량을 판매한다.

갤럭시Z플립은 최초의 클램셸(조게껍데기) 형태의 스마트폰으로, 지난해 나온 ‘갤럭시폴드’에 이은 삼성전자의 두 번째 폴더블 스마트폰 제품이다. 갤럭시폴드가 좌우로 접혀 길쭉한 모양이 특징이었다면, 갤럭시Z플립은 아래위로 접혀 한 손에 쏙 들어오는 디자인이 핵심이다. 색상은 ‘미러퍼플’과 ‘미러블랙’의 두 가지다

출고 가격은 갤럭시폴드에 비해 75만원가량 저렴한 165만원이며, 이동통신 3사의 10만원대 요금제에 가입했을 때 받을 수 있는 최대 공시지원금은 SK텔레콤의 경우 21만원, KT 15만3,000원, LG유플러스 17만5,000원이다. 공시지원금을 받는 것보다 25% 요금할인을 받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훨씬 이득인 셈이다.
한국일보

삼성전자 새 폴더블폰인 '갤럭시Z플립'이 출시된 14일 서울 서초구 삼성딜라이트 매장에서 고객들이 '갤럭시Z플립'을 체험하기 위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응은 기대 이상이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날 판매가 시작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오전 8시 50분쯤 이 회사 공식 온라인몰에서 초도 물량이 30분 만에 전량 판매됐다. 판매 수량에 제한을 두지 않은 SK텔레콤과 KT도 갤럭시폴드 때보다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통신사들의 대략적인 판매량은 오는 주말쯤 추산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Z플립은 갤럭시폴드보다 많은 수량인 500만대를 판매 목표로 삼았다. 첫 일주일 동안 통신 3사와 자급제 물량을 합쳐 약 2만대가 시중에 풀릴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지난해 9월 갤럭시폴드 출시 때 수량에 비하면 10배에 가깝다. 당시 예약판매로만 구매할 수 있었던 갤럭시폴드는 수급 불균형 탓에 세계 시장에서 품귀 현상이 나타났다. 중국 등 일부 국가에선 ‘웃돈’을 얹어 거래되기도 했다.

21일부터는 미국의 명품 패션 브랜드 ‘톰 브라운’과 협업한 프리미엄 패키지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이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Z플립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가성비’보다는 ‘가심비’가 더 중요할 것”이라며 “당분간은 인기가 꾸준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