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0253 1082020021458130253 05 0507003 6.0.2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81666727000 1581668023000 휴스턴 사인 훔치기 추신수 2002151131

휴스턴 '사인 훔치기' 비판한 추신수, "받아들이기 어려워"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 훔치기' 파문에 대해 입을 열었다.

미국 텍사스 지역지 '포트워스 스타-텔레그램'은 14일(한국시간) 휴스턴의 이번 파문에 관한 추신수의 발언을 전했다. 추신수는 다소 거친 단어를 사용하며 "나는 항상 그들 모두를 존경했지만 솔직히 더 이상은 그렇게 느껴지지 않는다.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휴스턴의 선수들의 투구와 스윙을 보면서 텍사스는 이미 그들이 가진 의혹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추신수는 "우리는 이제 그들이 기술을 사용했다고 100% 확신한다"며 "2017년 당시 교체되는 투수마다 항상 '어떤 공이 오는 지 아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추신수에 대해 "온화한 베테랑인 추신수는 텍사스에 있으며 단 한 번 불쾌함을 표출했을 뿐 미디어를 통해 비판적인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선수"라고 소개하며 이런 공개적인 비판을 한 것이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추신수는 2015년과 2016년과 비교해 휴스턴 삼진 비율에 드라마틱한 변화가 있었다는 것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20%대 삼진율을 기록한 앞선 두 시즌에 비해 2017년 휴스턴은 17.3%로 리그 최소 1위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휴스턴이 몇 명의 선수들을 보강했다는 걸 알지만, 그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휴스턴은 스프링캠프가 열리고 있는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에서 짐 크레인 구단주와 더스티 베이커 신임 감독, 간판 선수 알렉스 브레그먼과 호세 알투베가 참석한 가운데 '사인 훔치기' 파문에 관해 사과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FP/연합뉴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