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0121 0372020021458130121 06 0602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81666377000 1581666380000 안녕드라큘라 서현 이지현 2002150531 related

[POP초점]"진짜 엄마 같았다"..'안녕 드라큘라' 서현X이지현, 위로 전할 현실 母女 케미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서현, 이지현/사진=JTBC


서현과 이지현이 현실감 있으면서도 애틋한 모녀 케미를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14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된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 제작발표회에서는 연출을 맡은 김다예 감독과 배우 서현, 이지현, 이주빈, 아역 배우 고나희, 서은율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3개의 옴니버스로 구성된 '안녕 드라큘라'는 인생에서 가장 외면하고 싶은 문제와 맞닥뜨린 사람들의 성장기를 담은 드라마. 특히 서현은 말하지 못한 비밀을 간직한 초등학교 교사 '안나'를 맡아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현이 맡은 안나는 착한 딸 컴플렉스가 있는 탓에 엄마 미영(이지현 분)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늘 눈치를 보는캐릭터다. 중학생 시절 자신이 여자를 좋아한다는 것을 깨닫고 엄마의 지지를 기대해보기도 했지만 미영은 이를 차갑게 외면했다. 이후 안나는 미영에게 있는 그대로 인정받기 위해 미뤄뒀던 이야기를 꺼내고, 모녀는 외면했던 서로의 진심을 마주한다.

서현은 "엄마에게 비밀을 털어놓지 못하고 있는 안나 내면의 아픔이 많이 공감이 됐다"안고 나에게 특히 공감됐던 순간을 말하며 "연기할 때 내가 이걸 잘할 수 있을까 고민도 했지만 선배님이 너무 잘해주셔서 제가 편하게 몰입할 수 있었다. 단막극이다보니 촬영 기간도 짧은데 너무 잘해주셔서 만난 지 두 번 만에 진짜 엄마같다고 생각했다. 엄마 덕분에 너무 편하게 촬영했다"고 이지현을 추켜세웠다.

이에 이지현은 "저희가 본 촬영을 하기 전에 몇 번 만났다. 그 자리에서 감독님이랑 인물 분석을 하고 이야기를 나눴던 게 도움이 돼 본 촬영에서 훨씬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며 "서현 씨가 감정 연기할 때 집중력이 굉장히 좋다. 같이 연기할 때 저는 얹혀가려는 생각으로 연기했다"고 받아쳐 모녀 케미를 예고했다.

서현은 '안나'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느낀 감정을 설명하며 "엄마라는 존재가 나의 비밀을 들키고 싶지 않으면서도 엄마만은 나를 있는 그대로 사랑해줬으면 하는 바람도 있는데 내가 사랑하는 엄마에게 나의 존재 자체를 부정 당한 기분이어서 절망적이었다.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은 절망적인 기분을 느꼈다. 연기하며 너무 슬프더라"고 말해 깊이감 있는 연기를 기대케 했다.

끝으로 김 감독은 "요즘 사는 게 각박하고 힘들지만 드라마 보시며 조금이나마 마음에 평안이 오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만들었다. 많이 공감해주시고 배우 분들 많이 사랑해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서현 역시 "너무 따뜻한 분위기에서 열심히 촬영했다. 이 따뜻함이 여러분들에게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는 '루왁인간'의 바통을 이어받아 오는 17일과 18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