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29479 0562020021458129479 03 0301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1664683000 1581667328000 홍남기 실물경제 파급 마련 2002141845 related

홍남기 “'코로나19' 모든 정책수단 동원 총력 대응”

글자크기

이주열 “기업 자금 조달 원활하도록 시중 유동성 여유있게 관리”

세계일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뒤 로비에서 스탠딩 인터뷰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 부총리, 은성수 금융위원장.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정부는 경제 파급영향 최소화, 피해업종 극복 지원, 경기회복 모멘텀 지키기라는 3가지 측면에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총력 대응 중”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정부는 무엇보다 국민안전을 위한 선제방역 및 인명피해 없는 사태 조기종식을 최우선으로 해 대응 중이며, 이에 못지않게 중요한 과제 중 하나가 이번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극복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일정 부분 실물경제로의 파급영향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2015년 38명의 희생자가 있었던 메르스 사태와 비교할 때 이번 코로나19 사태는 지나친 공포심과 불안감으로 인한 경제소비심리 위축이 큰 편이라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홍 부총리는 “국민께서 이제 정상적인 경제·소비활동을 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피해업종과 기업들이 당면한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줄 수 있도록 정부는 긴급지원책을 지속해서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 이미 세정·통관지원방안, 금융지원방안, 자동차부품 수급 안정화지원방안,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방안 등을 마련해 발표한 바 있다. 이어 항공해운분야, 관광분야, 수출지원 분야 등 업종별·분야별 지원대책들을 신속하게 마련해 지속해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아울러 금융시장 안정 등 리스크 요인 관리와 함께 올해 경기 반등의 모멘텀이 지켜지도록 종합적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국내외 금융 및 외환시장의 동향에 대해서는 관계 당국을 중심으로 엄중하게 모니터링하고 비정상적으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 미리 준비된 컨틴전시플랜(비상조치계획)에 따라 “선제적이고(Preemptive) 신속하며(Prompt) 정확하게(Precise)”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경기회복 뒷받침을 위한 민간투자 확대, 내수 활성화, 수출 촉진 등을 위한 종합적 패키지대책을 조속한 시일 내 준비해 시행해 나갈 예정이다.

세계일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또 올해 경제정책방향에서 제시한 바 있는 민간·민자·공공 등 3대 분야 100조원 투자 발굴·집행, 정책금융 479조원 신속 공급, 재정 조기집행 등의 경제활력 과제들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 회의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경제활동 위축, 여행객 감소 등 피해가 나타나는 서비스업과 중국으로부터의 원자재·부품 조달 애로로 생산에 어려움 겪는 제조업에 대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업들이 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 있게 관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경제 부총리와 한은 총재가 함께 참석한 거시경제금융회의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중국의 환율조작국 지정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과 대응 방안을 논의한 지난해 8월7일 이후 처음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발간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2월호를 통해 한국 경제가 개선되고 있다는 진단을 1년 5개월 만에 내놓았다. 하지만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확산하거나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한국 경제의 개선 흐름이 제약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세계일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그린북 2월호에서 우리 경제의 상황에 대해 “경기개선의 흐름이 나타나고 글로벌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가 형성되는 모습이나 최근 발생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세계 경제의 성장 및 우리 경제의 회복 흐름이 제약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린북에 개선·회복 흐름이 감지된다고 표현한 것은 2018년 9월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정부는 지난해 4월호부터 10월호까지 7개월 연속으로 그린북에서 ‘부진’이라는 표현을 썼다. 이는 2005년 3월 그린북 발간 이후 최장 기록이었다. 지난해 11월호부터는 이 같은 표현을 삭제했으며, 1월호에서도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 설비투자 등의 흐름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설비투자에 대해서는 “부진에서 벗어나고 있다”고 표현했고, 수출과 건설투자에 대해서는 “성장을 제약하고 있다”는 표현을 삭제했다.

그러나 최근 발생한 코로나19가 이 같은 흐름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코로나19의 확산 정도 및 지속기간에 따라 중국 등 세계 경제의 성장 및 우리 경제의 회복 흐름이 제약받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감염병에 따른 피해 우려 부문 지원과 함께 경제에 미칠 파급영향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면서 2020년 경제정책방향에 반영된 투자·소비·수출 활력 제고 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등 경기회복 모멘텀을 확보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우상규 기자 skwo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