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29085 0372020021458129085 03 0301001 6.0.2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663797000 1581666650000 경제 금리인하 2002150415 related

이주열 “코로나 때문에 금리인하는, 글쎄…”

글자크기

부작용도 있어 신중하게

메르스 때와는 상황 달라

경제영향 지표확인 필요

채권시장 실망, 금리반등

헤럴드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사실상 일축했다.

이 총재는 1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추가 금리인하 필요성은 효과도 효과지만 그에 따른 부작용 또한 있기 때문에 이를 함께 고려해서 신중히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코로나19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로 확산될지, 지속기간이 얼마일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내경제 영향을 예단하기에는 아직은 이르고 지표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 금리인하로 경기 위축에 선제대응한 전례가 있다는 지적에도 “2015년과 지금의 상황은 다르다”며 “그 때는 전반적인 경제가 본격적으로 하강기에 들어설 때였고 지금은 회복하려는 단계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있었던 거시경제금융회의 모두발언에서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 있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한 게 금리인하 가능성을 염두에 둔 발언이냐는 질의에는 “금리인하까지 염두에 두고 한 발언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금리인하 대신 양적완화 등 비전통적인 통화정책 수단을 고민하느냐는 질의에 이 총재는 “금리가 하한에 도달한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다시 말해 금리정책에 여력이 없는 상황이 아니므로 비전통적인 수단과 연결할 수 없다”고 답했다.

앞서 이 총재는 거시경제금융회의 모두발언에서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금융시장에서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그리고 이 과정에서 일시적인 자금수요 증가가 조달비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 있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고 있는 제조업체들에게는 금융중개지원대출과 같은 대출지원 확대 방침을 시사했다. 그는 "불안 심리에 따른 경제활동 위축, 여행객 감소 등으로 피해가 나타나고 있는 서비스업과 중국으로부터의 원자재 및 부품 조달의 애로로 생산에 어려움을 겪는 제조업에 대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했다.

이날 이 총재가 통화긴축 입장을 내비치면서 국채선물 가격은 하락(채권금리 상승)했다. 시장에서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사그라들었다는 해석이다.

nature68@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