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28774 0242020021458128774 03 0304001 6.0.2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1663106000 1581663117000 사과 인종차별 실수 2002142245 related

'韓 차별 논란' KLM 항공 "심려 끼쳐 사과…지적 심각히 받아들여"

글자크기

14일 서울 종로 포시즌스호텔서 사과 기자회견

"정신적 피해 본 한국 국민 모두에 사과"

"영어 기재 못 한 단순 실수…인종차별 아냐"

이데일리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KLM 항공 ‘승무원 전용 화장실’ 한글 안내문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KLM항공 관계자들이 사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네덜란드 항공사 KLM 항공이 최근 논란이 된 ‘한국인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했다.

KLM은 1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근 논란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기욤 글래스 한국·일본·뉴칼레도니아 지역 본부장, 이문정 한국 지사장 등이 참석했다.

글래스 본부장은 “먼저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 및 공지와 관련해 승객 여러분에게 불편과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이것은 승무원 개인의 실수였으나 가볍지 않은 실수인 만큼 KLM은 사과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희는 일부의 승객들을 차별적으로 대했다는 지적을 매우 심각히 받아들이고 있다”며 “승무원의 의도는 (차별이) 아닌 것으로 생각하나 저희의 실수는 한국 고객을 차별하는 행위로 해석된바 한국 고객에게 심려를 끼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유사한 사태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KLM은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예정”이라며 “해당 항공편의 승무원은 본사에 도착하는 즉시 기내 운영을 총괄하는 고위 임원진과 별도의 면담 하는 등 철저한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해당 항공기 탑승했던 승객 여러분과 이번 사건으로 정신적 피해를 입었을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이후 KLM 임원진들은 두 차례 허리를 숙여 사과했다.

앞서 지난 1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발 인천행 KLM 항공기(KL855)에 탑승한 한국인 A씨는 기내 화장실 문에 한글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고 적힌 종이를 발견했다. 그는 왜 안내문을 한글로만 적었는지 KLM 측에 물었고, 해당 항공기의 부사무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부터 승무원을 보호하려는 조치”라는 답을 들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한국인을 잠재적인 코로나19 확진자로 여기는 것 아니냐며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졌다.

하지만 KLM 측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인종차별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글래스 본부장은 ‘문제의 핵심은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 아닌 인종차별인데 KLM은 어떻게 바라보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회사는) 밝혀진 사실관계를 바탕으로 (이번 사안을) 영어로 기재하는 것을 까먹은 단순한 인적 실수로 보고 있다”며 “코로나19는 특정 인종만 관련된 사태라기보다는 전 세계가 영향을 받는 문제기 때문에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인종차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KLM은 해당 항공편에 탑승했던 모든 승무원을 대상으로 고위 임원진과의 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관련 사안에 직접적으로 개입된 관련 문구를 적은 승무원과 승객과 승강이를 벌인 부사무장에 대해서는 강도 높은 면담이 이뤄질 예정이다. KLM은 면담 결과를 통해 필요한 조치를 모두 다 하겠다는 입장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