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24698 0242020021458124698 08 0801001 6.0.2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1654938000 1581654955000 법무부 화웨이 북한 거래 혐의 추가 기소 2002161131

美 법무부, 화웨이 북한·이란 거래혐의 추가 기소..화웨이는 반박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화웨이 로고.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법무부가 13일(현지시각) 중국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를 추가 기소했다. 새로운 기소장에는 화웨이가 북한과 거래했다는 혐의가 추가됐다.

13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이날 화웨이에 대한 새 기소장을 뉴욕 브루클린 연방법원에 제출했다. 미 법무부는 화웨이가 북한에서 사업한 것을 속였으며, 2009년 이란 테헤란에서 일어난 반정부 시위에서 화웨이가 시위대를 감시하고 식별하는데 사용된 장비를 설치했다고 주장했다.

미 법무부는 “화웨이가 유엔 제재를 위반해 이란과 북한에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은밀한 노력을 했다”며 “화웨이는 이를 위해 내부 문서에서 이란은 A2, 북한은 A9과 같은 코드명을 사용해 지칭했다”고 밝혔다.

2019년 7월, 미 워싱턴포스트(WP)는 화웨이가 북한의 상업용 무선통신망 구축과 유지를 비밀리에 도왔다는 내용의 회사 내부문서를 입수해 보도했다. 미 행정부는 2016년 화웨이가 북한을 포함한 제재 대상 국가에 미국 기술을 수출했는 지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소환장을 보내 관련 정보를 요청한 바 있다.

또한 2019년 1월, 화웨이 창업주인 런정페이 회장의 딸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은 대이란 제재 위반 등의 혐의로 미국에서 기소당하기도 했다.

리처드 버 미 상원 정보위원장(공화·노스캐롤라이나)과 마크 워너 부위원장(민주·버지니아)은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이번 기소는 국가 주도 범죄기업에 맞서기 위한 중요한 단계”라고 말했다.

그러나 화웨이는 공식 성명을 내고 “이번 기소는 미 법무부가 법 집행보다는 경쟁을 이유로 화웨이의 명성과 사업에 돌이킬 수 없는 손상을 입히려는 시도의 일환”이라고 반박했다.

화웨이는 “추가된 혐의는 아무 의미가 없다. 미국 법무부는 지난 20년 동안 민사 소송을 통해 연방법원 판사와 배심원들에 의해 기각됐거나 이미 합의됐거나 소송 종료된 건을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까지 북한과 어떤 비즈니스도 하고 있지 않다”며 “화웨이는 국제연합(UN), 미국 및 유럽연합(EU)의 수출 통제 및 제재 관련 법과 규정을 포함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가에서 요구하는 모든 법과 규정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