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963287 0242020020757963287 06 0603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1488886 false true true false 1581027559000 1581027573000 래퍼 도끼 일리네어레코즈 결별 각자의길 가기 2002071145 related

도끼, '보석 대금 미납 논란→일리네어레코즈와 결별'

글자크기
이데일리

도끼.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래퍼 도끼(Dok2)가 소속사 일리네어레코즈와 결별했다.

6일 일리네어레코즈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일리네어레코즈와 도끼는 2020년 2월6일 부로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도끼에게 보내주셨던 팬 분들의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일리네어레코즈는 도끼의 앞날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도끼는 지난 2011년 래퍼 더 콰이엇 (The Quiett)과 함께 힙합 레이블 일리네어레코즈를 설립했다. 이후 대표이자 소속 가수로서 활동해왔지만 9년 여 만에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

도끼는 지난해 10월 주얼리 업체인 A사로부터 보석 등 물품 대급을 지급하지 않아 고소를 당했다. 이후 도끼가 즐겨타던 롤스로이스 차량이 중고차 시장에 매물로 나왔고 파산설도 제기돼 이목을 모았다.

A사의 주장에 따르면 도끼는 2억 4700만원에 이르는 보석류를 외상으로 가져갔지만 대금 납입을 계속 미뤘고 4000만 원 가량을 갚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도끼 측은 해당 물품들은 협찬품이었다고 주장하며 구매 영수증도 받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지난달 23일 법원은 도끼와 주얼리 업체인 A사와의 합의가 불발되자, 강제 조정 조치를 내렸다. 민사 소송에서 강제 조정이란 재판부 등에 의해 당사자의 의사를 강제해서 내리는 조정이며 당사자가 동의하지 않을 경우 재판부가 임의로 내릴 수 있다.

다음은 일리네어레코즈 입장 전문.

일리네어레코즈와 Dok2는 2020년 2월 6일 부로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동안 Dok2에게 보내주셨던 팬 분들의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일리네어레코즈는 Dok2의 앞날을 응원합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