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5061 0252020013057775061 04 0403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16812000 1580316851000

'우한 철수' 미국인 200명 귀국…캘리포니아 공군기지 창고 격리

글자크기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원한 중국 우한에서 미국인 200여명이 전세기를 타고 귀환에 나섰다. 이들은 현재로선 감염 증세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CNN, ABC 등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앞서 우한에서 미 알래스카 주에 도착한 미 전세기가 재급유와 탑승자 중간 검진을 마치고 최종 목적지인 캘리포니아주 마치 공군기지로 출발했다.

조선일보

중국 우한에서 미국인 200여명을 실고 떠난 전세기가 28일(현지시간) 오후 중간 급유를 위해 알래스카 앵커리지 국제공항에 기착했다./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알래스카 주 보건 당국은 전세기 탑승자 201명 전원이 중국 우한에 이어 알래스카 국제공항에서도 두 차례 건강 검진을 받았다고 밝혔다. 탑승자 모두 현재까지의 검진을 무사히 통과했다.

당초 240여명이 탑승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종적으로는 201명이 전세기에 올랐다. 우한주재 미 영사관에 근무하던 외교관들과 그 가족들에게 탑승 우선권이 주어졌고, 바이러스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은 일반 시민들도 선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에 거주하는 미국 시민은 약 1000명에 달한다.

전세기 승무원들은 비행 도중에는 항공기 위층만 이용하도록 해 아래층의 탑승객들과는 분리됐다. 승무원들은 중국 우한에서도 비행기에서 내리지 않았고, 앵커리지에 도착해서도 마스크와 장갑 등을 착용하고 탑승객들에 서비스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목적지는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카운티의 마치 공군기지다. 당초 로스앤젤레스 근처의 온타리오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공항 부근의 공군기지로 도착 장소가 변경됐다.

이들은 캘리포니아 주에 도착하면 최소 사흘간 격리된 상태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감염 징후를 보이거나 추가 검사가 필요한 이들은 최대 14일까지 격리될 수 있다.

[조은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