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5026 0562020013057775026 04 04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15131000 1580315357000

‘우한 철수’ 미국인 200명 전세기로 귀국

글자크기
세계일보

중국 우한에서 출발한 전세기가 앵커리지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인 '우한 폐렴'의 진원지 중국 우한(武漢)을 탈출한 미국인 약 200명이 국무부 전세기를 이용해 귀국길에 올랐다.

전세기는 29일(현지시간) 중간 급유를 위해 알래스카 앵커리지 국제공항에 기착했다가 최종 목적지인 캘리포니아주로 출발한 상태다.

탑승객들을 앵커리지 국제공항의 국제선 터미널에 격리된 상태에서 의료 검진을받았다. 중국 우한에서, 비행 도중에도 각각 의료진으로부터 검진을 받았다. 캘리포니아에 도착해서도 추가적인 검진을 진행할 예정이다.

애초 240여명이 탑승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종적으로는 201명이 전세기에 올랐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우한주재 미 영사관에 근무하던 외교관들과 그 가족들에게 탑승 우선권이 주어졌고, 바이러스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은 일반 시민들도 선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에 거주하는 미국 시민은 약 1000명에 달한다.

보건당국은 감염 증상을 보이는 탑승객을 즉각 격리조치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아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증상을 보이는 탑승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앵커리지에 도착한 201명 전원이 캘리포니아로 출발했다.

전세기 승무원들은 비행 도중에는 항공기 위층만 이용하도록 해 아래층의 탑승객들과는 격리됐다. 승무원들은 중국 우한에서도 비행기에서 내리지 않았다. 승무원들은 앵커리지에 도착해서도 마스크와 장갑 등을 착용하고 최대한 주의를기울여 탑승객들에 서비스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목적지는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카운티의 마치 공군기지(March Air Reserve Base)다. 당초 로스앤젤레스 근처의 온타리오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공항 부근의 공군기지로 도착 장소가 변경됐다. 온타리오 국제공항은 10여년 전부터 긴급 상황 시 자국민을 수용하는 장소로 지정된 곳이다. 미 당국은 온타리오 국제공항의 비행기 격납고에 탑승객들을 격리 수용할 예정이었지만, 갑작스럽게 행선지를 바꾼 셈이다. 온타리오 국제공항의 커트 해그만 커미셔너는 "우리는 준비가 돼 있었으나 국무부가 행선지를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측은 "공군기지 물류창고가 탑승객을 수용하기에 더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