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986 0022020013057774986 01 0101001 6.0.27-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0314389000 1580334851000 공천적합도 대통령 이름 사용 2001301031 related

민주당, 공천적합도 조사서 盧·文 대통령 이름 사용 불허

글자크기
중앙일보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가운데)이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천관리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공천적합도 조사에서 노무현·문재인 대통령 이름을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9일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전·현직 대통령 이름은 쓰지 않는 내용을 포함한 적합도 조사 방식을 확정했다. 다만 6개월 이상 근무한 경우 청와대 경력은 표시할 수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 핵심 관계자는 “공관위에서 청와대 행정관, 비서관 경력이 6개월을 넘을 경우 이를 직함으로 사용하되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은 사용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공관위에서 전·현직 대통령 이름은 사용하지 않도록 결정했다”며 “당에서는 애초 1년 이상 경력자에 한해 청와대 직함을 사용하도록 했지만 전례에 준해 6개월 이상의 경우 쓸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전·현직 대통령 이름 사용은 금지하고 1년 이상 재직한 경우 청와대 직함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준을 정해 공관위에 전달했다.

민주당 공천 종합평가에서 공천적합도 조사의 비중은 40%이다.

이는 정체성(15%), 기여도(10%), 의정활동 능력(10%), 도덕성(15%), 면접(10%)보다 현저히 높은 수준이다.

그간 당내에서는 공천 여론조사를 할 때 청와대 경력에 전·현직 대통령 이름까지 사용할 경우 그렇지 않을 때보다 여론조사 결과가 최대 20%포인트 가까이 차이가 난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

당 관계자는 “호남 등 문 대통령 지지율이 높은 지역에서는 실제 대통령 이름을 사용할 경우 지지율이 최대 20%가량 높게 나오기도 한다”면서 “상식적인 결정”이라고 말했다.

공관위는 다만 이번 조사는 경선과는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이근형 공관위 간사는 이날 공지문을 통해 “(이번 조사에서) 사용되는 조사방식은 실제 경선 시 사용될 후보자 경력 소개와는 전혀 무관하다”며 “경선과 관련된 사항은 선거관리위원회가 발족하면 해당 기관에서 결정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경선에서는 예비 후보들의 경력에 대통령 이름 사용을 허용한 바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