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969 0252020013057774969 04 0403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14014000 1580314051000 트럼프 볼턴 6차 세계대전 2001301001

트럼프 "볼턴 말 들었다면 6차 세계대전 발발" 맹공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해 "그의 조언을 들었다면 제6차 세계대전이 났을 것"이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최측근이었던 볼턴 전 보좌관이 '우크라이나 의혹'을 담은 저서를 조만간 발간할 것이라는 계획이 알려지자 맹공을 퍼붓고 있다. 볼턴 전 보좌관이 펴낼 회고록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對)우크라이나 군사원조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수사를 연계했다는 '메가톤급 폭로'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트위터 캡처


그는 이날 오전 트위터에서 '존 볼턴'이라는 실명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수년 전 유엔 대사 인준을 받을 수 없었던, 그 이후 어떤 자리에도 인준을 받을 수 없었던 사람"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나에게 상원 인준이 필요 없는 자리를 구걸했고, 많은 이들이 '그렇게 하지 말라'고 했음에도 그에게 자리를 줬다"면서 "이 자는 그 자리를 얻은 뒤 TV에서 그릇되게 '리비아 모델'을 말하고 더 많은 실수를 하더니 해고를 당했다"고 했다.

그는 "솔직히 말해 내가 그의 말을 들었더라면 우리는 지금쯤 제6차 세계대전을 치르고 있었을 것이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2005년 8월~2006년 12월 유엔 주재 미국 대사를 지냈다. 그는 외교안보 문제에 대해 초강경파로, 민주당 반대로 인해 의회 휴회 기간 대사직에 임명됐다.

볼턴은 대북 강경파로도 유명하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 국가안보보좌관에 임명된 뒤에도 대북 '리비아 모델'(선 비핵화 후 보상)을 주장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이견을 빚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 군사 원조와 백악관 회동을 대가로 바이든 부자의 뒷조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탄핵 조사를 받았다. 민주당은 권력 남용, 의회 방해 혐의로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승인했고, 상원은 지난주 탄핵안을 넘겨 받아 유무죄 여부를 최종적으로 가릴 탄핵 심판을 진행 중이다. 미 의회에서는 탄핵 심판에 볼턴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조은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