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885 1082020013057774885 06 0602001 6.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12134000 1580312143000 골목식당 팥칼국수 백종원 2001300931 related

"말끝마다 핑계"…'골목식당' 백종원, 홍제동 팥칼국숫집과 갈등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팥칼국숫집 솔루션 도중 답답함을 토로했다.

2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홍제동 문화촌 팥칼국숫집 솔루션을 진행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팥칼국숫집의 팥칼국수와 팥옹심이에서 쓴맛이 나는 이유에 대해 고민했고, 김성주는 "어머니에게 물어봤다. 팥이 묵으면 그럴 수 있다더라"라며 설명했다.

이후 백종원은 중국산 팥이 아닌 국내산 팥을 사용하는 것을 추천했고, 팥칼국숫집 아내는 팥을 싼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물었다.

이에 백종원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고, "식당을 많이 해서 싸게 사는 게 아니라 발품을 팔고 돌아다녀야 하는 거다"라며 못 박았다.

팥칼국숫집 아내는 "처음에는 많이 다녔다. 경동 시장에 갔다. 비싸더라. 편안하게 동네에서 갖다 주는 걸 써야겠구나' 한 거다. 한 달 내내 쫓아다녔다"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백종원은 "계속 가서 얼굴도 트이고 가격도 싸게 사는 거다. 한 달이 아니라 일 년이라도 쫓아다녀야 한다. 그런 노력 안 하고 식당 차려놓고 되기를 바라면 안 된다. 사장님은 말끝마다 다 핑계다"라며 독설했다.

또 백종원은 중국산 팥과 국내산 팥의 원가율을 비교했고, 원가율에 비해 국내산 팥을 구입하는 것도 무리가 되지 않는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게다가 팥칼국숫집 아내는 어머니에게 배운 레시피 대로 음식을 만들겠다고 고집했다. 뿐만 아니라 팥칼국숫집 사장은 백종원이 조리법에 대해 문제를 삼는 상황에서 "아무래도 국산이다. 국산을 써야 하겠냐"라며 회피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팥칼국숫집 아내는 "비법을 가르쳐줘야지"라며 아쉬워했고, 백종원은 "원가에 맞춰서 계산하는 법도 알려드리지 않냐. 원래대로 하면 두 분이 몇 년 동안 배워야 하는 걸 다 가르쳐드린 거다. 오랜 시간 경험하면서 배워야 하는 건데 아무것도 없으시지 않냐"라며 당부했다.

다음 회 예고편에서는 백종원이 팥칼국숫집 아내와 갈등을 빚는 장면이 포착됐다. 백종원은 "원래대로 돌아갈 확률이 80%다"라며 걱정했고, 팥칼국숫집 아내는 "내기할 거냐. 3개월 동안 안 바뀌면 뭐 줄 거냐"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