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518 0672020012957774518 04 0402001 6.0.26-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08372000 1580358224000

우한 폐렴 확산으로 우한인들 불가촉천민 돼

글자크기

지방정부들 우한인들 색출에 현상금까지 걸어, 자성론도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 내의 ‘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부작용이 갈수록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분위기가 획기적으로 바뀌지 않는 한 중국은 우한 폐렴이 아닌 이 부작용들로 인해 사회가 더 혼란해질 가능성도 없지 않아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우한 폐렴의 확산으로 많은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 다급하게 구급차에 올라 타는 후베이성 우한 의료진들의 모습을 보면 그럴 수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제공=홍콩 밍바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의 밍바오(明報)를 비롯한 외신의 29일 보도를 종합하면 이들 부작용 중 단연 하이라이트는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인들에 대한 과도한 기피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마치 우한인들을 불가촉 천민으로 규정하고 대한다는 말이 아닐까 보인다. 정말 그런지는 상당수 지방 정부들이 우한 폐렴의 확산을 막는다면서 우한인들을 관리하는 방식을 보면 잘 알 수 있다. 우한인을 신고한 사람에게 현상금까지 지급하는 것이 현실이다.

사례도 적지 않다. 허베이(河北)성 성도(省都)인 스자좡(石家莊)의 케이스를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다. 일부 구가 지난 14일 이후부터 우한에서 들어온 사람 중 ‘미등록자’를 신고한 이들에게 2000 위안(元·33만 원)을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허베이성 정딩(正定)현도 크게 다르지 않다. 우한에서 돌아온 미등록자를 신고한 사람에게는 1000 위안을 지급하고 있다고 한다.

경제성장률이 급락할 것이라는 공포 역시 거론해야 할 것 같다. 사회과학원이 우한 폐렴에 따른 혼란이 해결되지 않을 경우 1분기 성장률이 5% 이하로 떨어질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자 벌써부터 많은 중국인들이 우려를 하고 있다. 특히 임금 생활자들은 이로 인해 직장을 잃지나 않을까 하는 공포에 사로잡힌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대해 베이징 하이뎬(海淀)구 중관춘(中關村)의 한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회사에 다니고 있는 저우(鄒) 모씨는 “사태가 장기화하면 1분기뿐만 아니라 한해 내내 불경기가 이어질 수 있다. 이 경우 기업 입장에서는 구조조정에 나설 수밖에 없다. 근로자들이 피해를 입게 돼 있다”면서 고용 불안에 대한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생필품 급등 현상과 자신들만 괜찮으면 된다는 집단 이기주의의 만연은 더 말할 필요조차 없다. 베이징을 예로 들면 마트에 물건이 동이 났다거나 일부 지역에 자경단이 조직된 사실만 봐도 잘 알 수 있지 않을까 보인다. 이와 관련, 상하이(上海)의 한 교민은 “원래 중국인들의 이기주의는 유명하다. 이런 국민성이 지금 잘 발현되고 있는 듯하다. 생필품 급등 현상은 부작용도 아니라고 해야 한다”면서 우려를 표명했다.

이런 현실에도 불구, 호들갑 떨지 말고 차분하게 대응하지는 자성의 목소리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우한인들에 대한 왕따 현상에 대한 반성도 일부에서는 나오고 있다. 하지만 소수의 목소리라는 사실에 문제가 있다. 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부작용은 아무래도 오래 지속될 수밖에 없을 듯하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