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437 0512020012957774437 06 0602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06921000 1580307197000 related

첫방 '포레스트' 박해진x조보아, 다른 이유로 '미령 숲' 찾았다(종합)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포레스트'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포레스트' 박해진, 조보아가 미령 숲에서 만났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에서 Red Line Investment 본부장 강산혁(박해진 분)과 명성대학병원 외과 레지던트 정영재(조보아 분)가 미령 숲에서 우연히 재회하며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강산혁은 사업으로 협상하던 중 갑자기 무언가를 떠올렸고, 불안감에 휩싸여 오른팔을 붙잡고 쓰러졌다. 강산혁은 명성대학병원에 입원해 외과 레지던트 정영재를 처음 만났다.

강산혁은 주사 때문에 정영재와의 첫 만남을 기억하지 못했다. 커피를 공짜로 달라며 정영재의 것을 마음대로 가져갔던 상황. 이에 정영재는 동료 의사에게 "사이코시스냐"고 물었다. 그러자 "미다졸람에 취해서 저런다. 수면주사를 놨는데 없어졌다. 신신당부하신 VIP인데 깜짝 놀랐다"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강산혁은 또 한번 팔에 고통을 호소했다. 그러나 담당의로부터 "통증을 느낄 만한 이유가 없다"는 소견을 들었다. 강산혁은 "미쳤다는 거냐. 멀쩡한데 팔이 불타는 것 같다니"라고 했다. 환상에 의한 통증이라는 담당의의 설명이 이어졌고 "몸에 화상이 전혀 없는데 불타는 듯한 느낌은 불과 관련된 생각에서 왔을 거다"라는 얘기도 있었다.

이후 담당의는 "눈을 감고 불과 관련된 장면을 떠올려 봐라. 오른팔 화상을 입을 뻔했던 기억을 찾아보자"고 제안했다. 강산혁은 "아니. 전혀"라고 했지만, 무언가 떠오른듯 깜짝 놀랐다. 그럼에도 "아니다. 역시나 불에 대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감췄다.

강산혁은 정영재를 다시 만나 커피 빚을 갚았다. 정영재의 동료에게 자초지종을 모두 들었기 때문이다. 강산혁은 정영재의 이름으로 병원 전체에 커피를 돌렸다. 그는 정영재에게 "커피 빚 진 걸 확인했다. 급히 갚는 것"이라며 그날 어떤 일이 있었는지 얘기해 달라고 부탁했다.

정영재는 커피에 나뭇가지, 햇빛을 담아 마셨다고 설명했다. "표정이 어땠냐. 좋아했냐 아니면 슬퍼했냐"라는 강산혁의 물음에 정영재는 "아이 같았다. 행복하게 웃는 아이"라고 대답했다.

강산혁은 회사 투자 2본부장이 요즘 수상하다며 뒷조사를 했다. 그리고 300억짜리 미령 숲을 무려 1000억에 사려 한다는 정보를 듣게 됐다. 대기업까지 끼어들었다고. 리조트를 짓기 위한 인수 경쟁이었다.

큰 관심을 두며 실사까지 갔던 강산혁은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했다. 건장한 남성들이 그의 차를 부수기 시작했고, 강산혁은 황급히 산으로 도망쳐 살 수 있었다. 거창물류 최사장의 짓이었다. 강산혁은 병원에 입원해서도 오직 미령 숲만 생각했다.

정영재에게도 위기가 찾아왔다. 환자에게 부적절한 대응을 했다며 미령병원 파견 근무가 시작됐다. 그는 남자친구가 바람 피우는 모습도 두 눈으로 목격했다. 오랜만에 집을 찾아간 정영재는 아빠 앞에서 "병원 잘렸다"며 눈물을 쏟아냈다. 또한 "엄마가 누구 때문에 돌아가셨는데. 뒷바라지 한다고 하루도 빠짐없이 일하다 이렇게 된 건데, 내가 어떻게 병원에서 잘릴 수가 있냐. 이런 자식이 있냐"며 자책했다.

우연히 미령 숲에 들어간 정영재. 그 곳에서 강산혁을 만날 수 있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뭡니까"라고 물었다. 각각 다른 이유로 미령 숲을 찾은 이들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방송 초반 공개된 산불은 어떤 이유로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 포레스트'는 심장 빼곤 다 가진 남자(박해진)와 심장 빼곤 다 잃은 여자(조보아)가 신비로운 숲에서 만나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