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412 0532020012957774412 02 0213009 6.0.27-RELEASE 53 노컷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0306386000 1580306793000 차관 진천 주민 2001301001 related

설득에도 싸늘한 아산·진천…"장관들도 24시간 있던지"

글자크기

정부 관계자 잇따라 아산경찰인재개발원 시위 현장 방문해 설득

주민들, "안전하다면 장관 등 고위직들이 근무해야"..반발 계속

아산=대전CBS 인상준 기자

노컷뉴스

29일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시위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인상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우한 교민들의 격리시설로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이 선정된 가운데 지역 주민들의 반발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정부 관계자들이 직접 시위 현장에 나와 주민들을 설득했지만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발길을 돌렸다.

정부는 29일 우한 교민 700여명의 격리시설로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결정한 직후 잇따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을 찾아 주민 설득 작업에 나섰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날 오후 8시 30분쯤 트랙터 등으로 경찰인재개발원 진입도로를 막고 농성을 벌이는 주민들을 만나 정부의 입장과 그동안의 상황을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격리시설을 결정하는 과정에 참여한 사람으로서 여러 제반 사안을 고려해 아산이 최적지라는 판단에 따라 결정하게 된 것"이라며 "국가시설 가운데 대규모로 수용할 수 있는 곳과 여러 가지 검토 과정에서 경찰이 통제를 잘하기 때문에 경찰인재개발원을 지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천안이 결정된 것은 아니었다"며 "여러 안을 갖고 장관 회의를 통해 결정하려고 했는데 이것이 언론에 노출된 것 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승우 행안부 재난안전국장 역시 "여러 지역을 검토한 끝에 아산과 진천을 최종 결정한 것 뿐"이라며 "전문 의료진이 시설에 함께 거주하는 만큼 주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했다.

한 주민은 "그렇게 안전하다는 것을 왜 우리 지역에 설치하느냐"면서 "지역 주민이 거주하지 않는 곳에 교민들을 수용할 수 있도록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주민 역시 "안전하다면 정부 고위직과 장관들도 24시간 함께 이곳에 근무해야 한다"며 "당초 천안으로 결정됐다 번복한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결국 정부의 설득 작업에도 불구하고 지역 주민들은 농성을 이어갔다.

주민들은 강제 해산 등에 대비해 밤샘 농성에 돌입한 상황이며 경찰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880여명을 인근 지역에 배치했다.

한편, 경찰인재개발원에 수용되는 400여명은 우한폐렴 잠복기인 14일간 공동생활한 뒤 특별한 증상이 없으면 퇴소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