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333 0042020012957774333 01 0101001 6.0.26-RELEASE 4 YTN 0 true false true false 1580301813000 1580308328000 related

주한미군, 한국인 무급 휴직 예고...방위비 협상 압박?

글자크기

주한미군, 한국인들 4월 무급휴직 예고 통보

입장문 발표는 이례적…방위비 협상 압박

미국에서도 트럼프 행정부 '방위비 집착' 우려

[앵커]
한미 방위비 분담 협정이 공백 상태에 놓인 가운데, 미국이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주한미군 내 한국인 노동자에게 협상 지연에 따른 강제 무급 휴직을 예고했는데, 미국 내에서도 동맹 훼손 우려도 나옵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주한미군에서 일하는 한국인 직원은 약 9천여 명.

주한미군사령부가 직원 한 명 한 명에게 오는 4월부터 강제 무급휴직에 들어갈 수 있다고 통보했습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한국인 고용 비용을 한국이 분담하지 않는다면, 즉 한미 방위비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주한미군은 곧 급여 지급 자금을 다 쓰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임금을 지급하지 못해 노동자가 휴직에 들어가야 할 경우 반드시 60일 전까지 사전에 알려주도록 한 자국 법에 따른 조치라는 겁니다.

우리 측이 부담하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가운데 한국인 근로자의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 정도.

지난해 기준 약 5천억 원인데, 오는 3월까지만 미군 예산으로 우선 지급할 수 있습니다.

주한미군 사령부가 지난해 10월에도 한국인 노동조합과 우리 정부에 같은 내용의 서한을 보낸 데 이어 이례적으로 입장문까지 낸 건 협상을 압박하려는 의도가 커 보입니다.

[손지오 / 주한미군 한국인노조 사무국장 : 저희는 불안하고 압박을 많이 받고 생계의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만약에 저희 때문에 잘못된 협상이 된다면 저희는 전 국민에게 가해자가 될 수도 있거든요. 그렇게 하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정부의 방위비 분담금 요구가 과도하다는 우려는 미국 내에서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은 민주당 소속 상원 중진의원들이 트럼프 행정부에 방위비 분담금 집착이 한미 관계와 인도 태평양 전략을 위태롭게 할 것이라는 우려를 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미국 정부가 주한미군 기지에서 일하는 한국인 근로자들을 무급휴직 시키기 시작할 것이라며 단순히 압박에 그치지 않을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여섯 차례에 걸친 회의에도 여전히 분담금 액수를 놓고 이견이 큰 한미 양국은 다음 달 초 회의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YTN 김지선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