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087 1092020012957774087 01 0101001 6.0.26-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0301475000 1580302155000 related

한국당 “중국인 입국금지” 민주당 “‘중국인 포비아’ 우려”

글자크기

[앵커]

정치권은 한 목소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지만 내놓은 진단과 해법은 달랐습니다.

한국당은 중국 우한 지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 입국자를 막아야 한다고 했고, 민주당은 혐오를 부추기는 정치적 시도라며, 중국인 공포 확산이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29일) 아침 회의, 여야는 힘을 모으자고 시작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민 안전에는 여야가 따로 없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초당적으로 협조할 것입니다."]

하지만 딱 거기까지, 부르는 병명부터 달랐습니다.

[심재철/원내대표 : "우한 폐렴."]

[김무성/의원 : "우한 폐렴."]

[이해찬/대표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박광온/최고위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그제(27일) 청와대가 공식 명칭을 써달라고 했는데 한국당, '우한 폐렴'을 고집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고질적인 중국 눈치 보기에 국민의 불신은 더욱 깊어집니다."]

한발 나아가 중국인 입국 금지법안도 발의했습니다.

[조경태/자유한국당 최고위원 : "즉각적으로 중국인의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하십시오. 한국에 온, 우리나라에 온 중국 관광객을 즉각적으로 송환하십시오."]

민주당은 세계보건기구도 혐오 때문에 '우한 폐렴'을 쓰지 말라고 권고하고 있다며 정쟁을 멈추라고 말했습니다.

[박찬대/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재난을 정치의 쟁점화 하려는 시도를 보이고 있어 유감스럽습니다. '중국인 포비아'까지 확산시키고 있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정치권이 차분하게 대처하자고도 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성급한 논란은 자칫 국민과 경제를 패닉 상태에 빠뜨릴 위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유포된 허위정보는 무관용 원칙으로 대처하겠다고 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락규 기자 (rockyo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