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065 0012020012957774065 06 0602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01900000 1580302090000 related

홍상수·김민희의 7번째 협업작 <도망친 여자> 베를린영화제 경쟁 진출

글자크기
경향신문

<도망친 여자>의 한 장면. 베를린영화제 제공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The Woman Who Ran)가 다음달 열리는 제70회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베를린영화제 집행위원회는 2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도망친 여자>를 포함한 경쟁 부문 진출작 18편을 발표했다. <도망친 여자>는 홍 감독의 24째 장편 영화이며, 배우 김민희와 7번째로 협업한 작품이다. 송선미, 서영화, 김새벽, 권해효 등도 출연했다.

<도망친 여자>에서 주인공 감회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과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3명의 친구들을 만난다. 카를로 샤트리안 베를린 영화제 예술감독은 “홍상수 감독 영화는 우리가 어떻게 소통하는지를 보여줌으로써 존재한다는 것과 살아간다는 것에 관해 이야기하는, 인간 조건에 관한 영화”라며 “다시 한번 무한 종류의 세계가 가능함을 암시한다”고 말했다.

홍 감독 영화가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것은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에 이어 네 번째다. 김민희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홍 감독과 김민희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2015),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6), <클레어의 카메라>(2016), <그 후>(2017), <풀잎들>(2017), <강변호텔>(2018) 등에서 함께 작업했다.

<도망친 여자>는 다음달 20일부터 3월1일까지 열리는 베를린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뒤 올봄 국내에도 개봉할 예정이다.

홍진수 기자 soo43@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