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010 0512020012957774010 06 0601001 6.0.2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01670000 1580301677000 강다니엘 활동 2001300815 related

강다니엘, 손편지로 '활동 재개' 예고…"이제 일어나겠다"

글자크기
뉴스1

강다니엘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가수 강다니엘이 손편지로 활동 재개 소식을 전했다.

강다니엘은 29일 자신의 공식 팬카페 다니티에 손편지를 게재하고 "저도 다시 몸을 일으켜 세우고 다가오는 봄을 맞이하겠다" "이제 일어나겠다" 등이라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강다니엘은 이 편지에서 "제게는 유난히 추운 겨울이었다"며 "겨울잠이 필요했다. 굿나잇 인사도 못하고 떠나 미안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얼어붙어 있던 저의 겨울에도 끝이 있고, 그 끝에는 봄의 시작이 있나 보다. 여러분이 보내주신 따뜻한 이야기들이 봄을 데려와서, 저도 다시 몸을 일으켜 세우고 다가오는 봄을 맞이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강다니엘은 "이제 일어나겠다. 여러분에게 받은 것보다 더 많이 드리겠다"며 "행복한 2020년을 만들어가자"고 밝히며 새해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한편 강다니엘은 지난해 12월 악성 댓글로 인한 고통을 호소, 활동을 중단했었다.

다음은 강다니엘의 손편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강다니엘입니다.

까치의 설날, 우리의 설날도 지나가고 2020년도 벌써 한 달이 지났네요. 길었던 겨울 동안 우리 다니티 여러분은 잘 지내고 계신가요?

저에게는 유난히 추운 겨울이었습니다. 추위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잠시, 겨울잠이 필요했어요. 굿나잇 인사도 제대로 못하고 떠나버려서 미안해요. 다니티 여러분에게는 꼭 인사를 드렸어야 했는데, 이렇게 아주 늦게 미안하다는 말로 대신하는 것도 정말 죄송합니다.

얼어붙어 있던 저의 겨울에도 끝이 있고, 그 끝에는 봄의 시작이 있나 봐요. 여러분이 보내주신 따뜻한 이야기들이 봄을 데려와서, 저도 다시 몸을 일으켜 세우고 다가오는 봄을 맞이하려고 합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을 접하시고 많이 놀라셨을 텐데도 따뜻하게 감싸안아주신 여러분께 늦게나마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싶습니다. 팬카페로 한 글자 한 글자 꾹꾹 눌러 담아주신 마음 감사드려요.

조금은 거칠었던 저의 이야기를 들어주시고, 응원해주시고, 기다려주시고, 또 함께해주신 것도 정말 감사합니다. 몇 번을 말해도 부족한 것 같아요.

이제 일어나겠습니다. 여러분에게 받은 만큼, 그것보다 더 많이 드리겠습니다. 매일이 행복할 순 없지만 여러분과 함께한다면 분명 행복할 날들이 더 많을 거예요.

올해는 웃는 날이 더 많을 수 있게 할게요. 행복한 2020년을 만들어가요. 고마워요 나의 다니티.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