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3824 0012020012957773824 08 0802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00040000 1580300169000

세탁에서 건조까지 버튼 조작은 한번만

글자크기

삼성전자 ‘그랑데 AI’ 출시

사용 패턴 등 학습해 자동 설정



경향신문

무심한 듯 시크하게 ‘버튼은 한번만’ 29일 서울 강남구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홍보 도우미들이 ‘삼성 그랑데 AI’를 소개하고 있다. 세탁기와 건조기 기능을 하나로 통합한 제품으로 소비자의 사용 습관과 패턴에 맞춰 세탁과 건조 기능을 제공한다.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탁기에서 건조기 작동까지 한번에 조작 가능한 삼성전자의 신제품 세탁기·건조기가 29일 출시됐다.

삼성전자는 이날 서울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 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공지능(AI) 세탁기·건조기 ‘삼성 그랑데 AI’를 공개했다. 세탁기에서 건조기 작동 방식까지 한번에 설정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특정 세탁 방식을 선택하면 이에 맞는 건조 방식이 자동으로 설정되는 기능도 담겼다.

이로써 세탁과 건조를 할 때마다 소비자가 일일이 설정 버튼을 눌러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게 됐다. 단, 기존 건조기와 연동해 사용할 경우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해야 한다.

해당 제품엔 세탁물에서 나온 물의 탁도를 측정해 헹굼 횟수와 세탁시간을 자동으로 조절하는 기능이 담겼다. 오염도가 낮을 경우 평소보다 물과 전기를 아낄 수 있는 것이다.

소비자가 자주 사용하는 세탁·건조 방식을 학습해 소비자에게 적절한 세탁·건조 방식을 추천하기도 한다.

새 건조기의 열교환기와 컴프레서 용량을 키워 건조시간을 기존보다 약 30% 줄였다. 컴프레서는 열교환기 사이를 통과하는 냉매를 압축해 뜨겁게 하는 장치다. 한번에 순환할 수 있는 냉매량이 많아져 건조시간을 줄인 것이다. 삼성전자는 “셔츠 한 장을 세탁하고 건조하는 데 36분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기존 건조기가 100회 사용 시 한 번꼴로 먼지를 제거해줘야 했던 것과는 달리, 300회 사용에 한 번이면 되도록 개선했다. 먼지를 줄이기 위해 기존 2개의 먼지 필터를 3개로 늘렸다. 열교환기 연결부에 녹이 슬지 않도록 별도로 코팅 처리도 했다. 회사 측은 먼지와 녹, 잔수가 없는 건조기라고 설명했다.

색상 등 옵션에 따라 세탁기 184만9000~194만9000원, 건조기 189만9000~199만9000원이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은 “그랑데 AI를 통해 가사노동의 부담을 최소화하고 삶의 여유를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