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3823 0012020012957773823 08 0803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99863000 1580300168000

5G 스마트폰 대결, 중국 바짝 쫓는 한국

글자크기

작년 시장 점유율 화웨이 36.9% 1위, 삼성 35.8%로 2위…LG는 5위

올해 애플도 경쟁 합류…신종 코로나 장기화 땐 중국 기업에 ‘악재’

경향신문

지난해 한·중 대결 양상을 띤 5G 스마트폰 판매에서 중국 화웨이가 왕좌를 차지했다. 비보와 샤오미 등 다른 중국기업도 3·4위로 선전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2위와 5위를 차지해 중국기업을 바짝 뒤쫓고 있다.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 5G 비중이 커지면서 미국 애플도 참전 의사를 밝힌 가운데 중국 전역으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 여부가 올해 순위 변동에 변수가 될 전망이다.

29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5G 스마트폰 출하량은 1870만대로 집계됐다. ‘메이트 20X 5G’와 ‘메이트 30 프로 5G’를 앞세운 화웨이는 690만대를 출하해 36.9%의 시장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670만대를 출하해 35.8%의 점유율로 2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10 5G’와 ‘갤럭시노트 10 5G’를 주력 제품으로 판매했다. 3~5위는 비보(200만대·10.7%), 샤오미(120만대·6.4%), LG전자(90만대·4.8%) 순이었다.

SA는 “화웨이의 5G 스마트폰은 미국의 제재 영향을 덜 받는 중국에서 대부분 출하됐다”면서 “반면 삼성전자 출하 지역은 영국과 미국 등 여러 나라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다”고 설명했다. 비보가 내놓은 제품은 5G 스마트폰 수요가 가장 큰 중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미 믹스 3 5G’를 앞세운 샤오미는 영국·스위스 등 유럽에서, 듀얼스크린이 탑재된 ‘V50S 씽큐’를 선보인 LG전자는 북미와 한국에서 좋은 실적을 거뒀다.

올해 5G 도입 국가가 늘어나면서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은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올해 스마트폰 판매량이 전년 대비 3% 증가한 15억70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가운데 5G 스마트폰 판매량은 2억2100만대를 넘겨 전체 휴대전화 판매량의 14%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역별로는 신규 시장인 중동과 북아프리카, 성숙 시장인 아시아와 중국·대만·홍콩 등 중화권에서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도 5G가 가능한 아이폰을 내놓고 본격적인 경쟁에 뛰어든다.

화웨이는 5G 네트워크 장비 판매에서도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글로벌 5G 네트워크 장비 시장점유율 조사에서 화웨이는 30%를 기록해 삼성전자(23%)를 앞서고 있다.

미국에서 화웨이 장비에 대해 사이버 보안 논란이 제기됐지만 유럽과 남미는 아랑곳하지 않는 분위기여서 화웨이 독주는 한동안 계속될 전망이다. 이날 영국 BBC와 가디언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국가안보회의(NSC)를 열어 화웨이의 5G 네트워크 장비 공급을 허용했다고 밝혔다. 이에 화웨이는 “영국이 보다 발전되고, 더욱 안전하며, 훨씬 효과적인 통신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도록 이끌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다만 중국 우한시를 중심으로 번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5G 시장을 선점한 중국기업에 악재가 될 수 있다.

닐 모스턴 SA 전무이사는 “유행 중인 신종 코로나가 중국 일부 지역의 거래를 위축시키면서 이로 인해 올 상반기 아시아를 비롯해 세계적으로 5G 공급과 수요의 침체를 야기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구교형 기자 wassup01@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