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3141 0032020012957773141 01 01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96104000 1580296110000 related

한국당 공관위 "당대표급 공천 신청, 그대로 받아들이진 않아"

글자크기

"원외인사도 컷오프 적용 검토"…물갈이 신호탄

1·2차 걸쳐 대국민·당원 여론조사 실시…신인 기본점수 등 검토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는 29일 당대표급·광역자치단체장 출신 총선 후보자들의 공천 신청에 대해 "그대로 받아들이진 않겠다"고 밝혔다.

당 안팎에서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지도자급 인사들의 '험지 출마' 요구가 분출하는 가운데 홍준표 전 대표나 김태호 전 경남지사의 경우 고향인 영남권 출마를 희망하고 있어 공천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3차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대표급·광역자치단체장 출신 총선 후보들과 관련, "공관위가 그분들의 신청을 보고 그대로 받아들이지는 않고, 여러 각도에서 판단하고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공천관리 회의 입장하는 한국당 위원들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가운데), 박완수 사무총장(왼쪽), 이석연 위원 등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0.1.29 zjin@yna.co.kr



김 위원장은 또 "원내 인사들만 컷오프를 적용할 것이 아니라 원외 인사들도 컷오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회의에서 상당히 많이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외 인사의 경우 계속해서 낙선했거나 선거에서 표 차이가 크게 났다든지, 조국 전 장관과 같이 파렴치한 물의를 일으켰다면 그동안 수고했지만 컷오프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논의였다"며 "결론을 안 내려 다음에 계속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역 의원 컷오프는 고강도 물갈이 방침을 확인했다.

김 위원장은 "새로운 인물이 많이 들어와 당의 새로운 지형을 열 수 있도록 현역 의원에 대한 컷오프는 과감하게 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닌가"라며 "당에서 당초 마련한 안이 있었지만, 좀 더 세부적인 검토를 거쳐야 해서 오늘 확정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컷오프의 주요 기준이 되는 여론조사의 경우 1차와 2차로 나뉘어 진행된다.

1차는 선거구별로 1천명의 대국민 샘플을 추출해 실시한 뒤 2차에선 당원 대상 여론조사가 별도로 진행된다.

김 위원장은 "대국민 여론조사가 주가 되고 당원 여론조사는 보조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공천관리 회의 입장하는 김형오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이석연 위원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0.1.29 zjin@yna.co.kr



권역별 컷오프 비율과 관련해서는 "총선기획단안(현역의원 3분의 1 컷오프)을 존중하는 방향에서 의견을 모았다"며 "일부 공관위원은 여론조사를 끝낸 뒤 컷오프를 결정해도 되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제시해 오늘 결론을 내리진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공관위는 청년·정치신인에 대해서도 기본점수를 주는 '파격 조건'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기존 정치인에 대해 감점을 주는 방식도 거론됐다.

김 위원장은 "정치신인에 대한 특별 우대조치를 한다는 차원에서 가산점 제도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고, 아예 없애는 방안으로 정치신인에게 문턱을 낮추겠다"고 밝혔다.

그는 "청년이 가산점 50%를 최고로 받는다고 가정해도, 경선에서 10%를 득표했다면 최종 15%밖에 되지 않는다"며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린 것은 아니지만 현재의 가산점 방식으로는 청년·신인·여성들이 경선 문턱을 넘기 상당히 어렵다는 점을 감안했다"고 덧붙였다.

전날 황교안 대표가 보수 성향 유튜브 '신의한수'에 출연해 공관위의 '잘못된 결정'에 대해 당 최고위에서 제재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공관위와 당 지도부 사이에 미묘한 균열이 감지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우리는 원팀(one team)으로 함께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공천에 관한 임무는 공관위가 할 것이다. 황 대표가 혁신공천을 해달라고 해서 우리는 대표 뜻을 존중해 혁신공천에 임할 것"이라며 "대표와 공관위 사이에 이해가 안 되거나 믿음직스럽지 못하게 행동한 것은 아무것도 없으며,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