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1325 0042020012957771325 02 0201001 6.0.26-RELEASE 4 YTN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80288715000 1580370384000 related

'신종 코로나' 의사 환자?...'용어' 제대로 알고 대응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 감염 확인되면 '확진 환자'로 분류

'선별 진료소' 가야 2차 감염 방지 가능

신종 코로나, 공기 아닌 '비말' 감염으로 전파

마스크, 입과 코 모두 막도록 올려 써야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깨끗하게 손 씻어야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확진자와 유증상자가 계속 늘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여러 혼란을 줄이고 제대로 대응하기 위해서라도 관련된 용어를 정확히 알 필요가 있을 텐데요.

신종 코로나와 관련된 용어, 이형원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되면, '확진 환자'로 분류됩니다.

감염이 의심되면 '의사 환자'가 되는데, 중국 후베이성을 다녀오거나 확진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뒤 14일 안에 37.5도 이상의 발열이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입니다.

중국을 다녀온 뒤 14일 안에 폐렴이 나타나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에 격리됩니다.

어느 경우든, 모두 신고 대상입니다.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번이나 동네 보건소에 신고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안내 과정을 꼭 거친 뒤 '선별 진료소'로 가야 혹시 있을지 모를 2차 감염을 막을 수 있습니다.

선별진료소는 응급실 외부나 의료기관과 분리된 별도의 진료 시설로,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공기가 아닌 '비말' 감염으로 전파되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환자의 침이나 콧물 같은 체액이 기침 등으로 튀어 감염되는 만큼, 마스크 착용이 필수입니다.

입과 코를 모두 막을 수 있을 만큼 마스크를 올려 쓰고, 재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철저한 손 씻기와 기침 예절 준수도 중요합니다.

전문가들은 특히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깨끗하게 손 씻는 생활습관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