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0931 0562020012957770931 01 01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0288191000 1580288197000 related

문재인 대통령, ‘장군의 상징‘ 삼정검 직접 수여

글자크기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에서 경례를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77명의 준장 진급자에게 장군의 상징인 ‘삼정검(三精劍)’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삼정검을 수여한 것은 2018년과 2019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29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이번 수여식에는 지난해 11월 장군(준장)으로 진급한 육군 전성현 등 53명, 해군 김영신 등 13명, 공군 조희상 등 11명이 모두 참석했다. 이중에는 정보병과 최초의 여성 장군 김주희 준장, 국군간호사관학교장으로 취임한 정의숙 준장도 참석했다.

과거에는 삼정도(三精刀)로 불린 삼정검은 1983년 처음 제작됐다. 삼정검의 ‘삼정’은 호국·통일·번영의 세 가지 정신을 뜻한다. 육군·해군·공·3군이 합심해 삼정을 달성, 국가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한다는 뜻이 담겨 있다.

삼정검은 1985년까지는 대통령이 재가한 장성 직위자 및 기관장에게 주어졌고, 1986년부터는 전체 군 장성에게 수여됐다가 1987년부터는 준장 진급자에게만 수여되는 것으로 바뀌었다.

이후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5년 전통검의 형태를 고려해서 삼정검을 개선할 것을 지시했고, 이때부터 이름이 삼정도로 바뀌었다. 또 전통 사인검(四寅劍)에서 영감을 얻어 외날의 도(刀) 형태에서 양날의 검(劍) 형태로 변경됐다. 2007년부터 현재 형태의 삼정검을 준장 진급자에게 수여해왔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