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0078 0112020012957770078 03 0305001 6.0.2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86568000 1580286614000 우한 전세기 탑승 2001300745 related

우한 교민 무증상자 우선 이송…아산·진천 격리수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김근희 기자] [전세기 30~31일 운항 추진…아산·진천, 격리시설 지정에 강력 반발]

머니투데이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상황과 조치계획을 밝히고 있다. 2020.01.29. ppkjm@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30~31일 이틀간 전세기 4대를 동원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사태로 중국 우한에 발이 묶인 우리 교민 720명을 국내 이송하기로 했다. 발열, 기침 증세가 없는 무증상 교민부터 데려온다.

정부는 이들이 국내 도착하면 다시 상태를 체크해 유증상자는 격리병동으로 이송하고 무증상자는 2주간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의 임시 격리시설에서 관리한다. 해당 지역 주민들은 임시 격리시설 지정에 거세게 반대하고 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29일 브리핑에서 “모든 교민에 대한 안전한 이송을 준비해왔지만 중국 당국과의 협의 과정에서 현지 검역에 관한 법령과 검역절차를 존중하고, 이 부분을 이해해서 우선 무증상자만 이송을 하도록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확진 판정을 받은 교민이 있는지에 대해 “중국 당국에서 받은 정보로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다만 유증상자의 유무에 대해선 중국 출국 과정에서 검역하고 임시항공편에 탑승해 현지에서 1차적인 조치를 취하게 된다”고 했다.

정부는 30일 오전 첫 전세기를 띄울 계획이다. 전세기에는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20여명도 탑승한다. 같은 날 정오에는 2번째 전세기가 우한으로 향한다.

다음날인 31일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이 3번째 전세기를 타고 신속대응팀장으로 현지에 파견된다. 이튿날 운영되는 전세기 2대는 이륙과 착륙 모두 김포공항을 이용할 예정이다.


당초 유증상자도 같이 데려오려 했지만…中 ‘반대’

정부는 당초 전세기에 유증상자와 무증상자를 1·2층으로 나눠 태운 뒤 동시에 이송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이날 오전 제시한 방안이다. 하지만 중국 당국의 방침에 따라 유증상자 이송은 무산됐다.

교민들이 2주간 생활할 임시 격리시설의 경우 정부는 당초 충남 천안에 마련하려고 했다가 지역 내 반발이 일자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과 아산 경찰 인재개발원으로 위치를 변경했다.

이에 아산 주민들은 트랙터 등을 동원해 경찰 인재개발원 출입로의 차량 출입을 봉쇄하고 집회를 시작했다. 진전군 의회는 "진천군은 질병관리본부나 정부로부터 인재개발원 수용계획에 대한 어떤 협의나 합의를 한 적이 없다"며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9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확진자는 4명으로 변동이 없으나 접촉자는 369명에서 387명으로 늘었다. 3번째 확진자의 증상 발현 시점이 6시간 앞당겨지면서다.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전날 112명에서 187명으로 증가했다. 이중 155명은 검사결과 '음성'이 나와 격리해제 됐다. 나머지 28명은 검사 중이다.

중국 내 확진자의 경우 29일 0시 기준 5974명으로 전날보다 1459명 늘며 2003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의 5327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는 132명으로 사스 수준(349명)에 근접해가고 있다.

최태범 기자 bum_t@mt.co.kr, 김근희 기자 keun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