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8131 0252020012957768131 02 02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283375000 1580283415000 related

박원순 “우한폐렴 문의, ‘1339’ 대신 ‘120’으로”

글자크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보건복지부의 1339와 함께 서울시 안내 콜센터인 다산 120을 우한폐렴 상담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9일 서울 25개 자치구 구청장들과 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 대책을 논의하며 서울시의 행정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보건복지부의) 1339 전화가 통화량이 너무 많아서 연결이 어려운 모양인데, 우리 시의 (안내 콜센터인) 다산 120을 중심으로 하는 체제를 지금부터 운용하고자 한다"며 "구청에서도 안내할 때 120을 이용하라고 해달라"며 "120은 외국어 서비스도 가능해 더 유용한 점이 있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신종코로나 대책회의 주재하는 박원순 시장/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시장은 또 "자양동, 구로동, 가산동, 대림동, 명동 등 중국인이 많이 살거나 중국인 여행객이 많이 방문하는 곳들은 집중적으로 감시해야 한다"며 "(방문 복지 시스템인) ‘찾동’의 방문 간호사들을 활용해서 예외 없이 일대일로 점검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야생동물 거래에서 시작됐다는 보도들이 있다"며 "이런 지역 내의 시장에서도 혹시나 식용으로 야생동물이 거래되지 않는지 잘 살펴주고 그런 것이 있다면 당분간 폐쇄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이런 과정에서 구청이 추가로 비용을 집행해야 할 텐데,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서 전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오늘 중으로 (구청 지원을 위한) 특별교부금 서류에 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나라 인턴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