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7836 0432020012957767836 05 05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82949000 1580283027000

'NBA 로고 주인공, 브라이언트로 바꾸자'…200만 명 이상 청원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프로농구 NBA 로고의 모델을 헬기 사고로 갑자기 숨진 코비 브라이언트로 바꾸자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미국 CBS 방송은 "청원 사이트인 '체인지'에 200만 명 이상이 NBA 로고 주인공을 브라이언트로 하자는 의견에 서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브라이언트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상공에서 헬리콥터 사고로 13세 딸 지아나 등과 함께 사망했습니다.

42세 짧은 생을 마친 브라이언트는 NBA 통산 득점 4위(3만 3천643점)에 올라 있고 현역 시절 LA 레이커스에서만 뛰며 우승 5회, 올림픽 금메달 2회 등 화려한 이력을 남겼습니다.

브라이언트의 사고 소식 직후 캐나다 밴쿠버에 사는 한 팬이 'NBA 로고 모델을 브라이언트로 바꾸자'는 의견을 처음 청원 사이트에 올렸습니다.

이 팬은 CBS와 인터뷰에서 "그렇게 하면 브라이언트를 NBA에 불멸의 존재로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청원을 올린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현재 NBA 로고의 주인공은 제리 웨스트(82)입니다.

웨스트 역시 브라이언트처럼 선수 생활을 LA 레이커스에서만 했으며 지도자로서도 LA 레이커스 벤치만 지켰습니다.

1982년부터 1994년까지 LA 레이커스의 단장으로 일했고 1996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브라이언트를 LA 레이커스로 트레이드 해오는데도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입니다.

교포 골프 선수인 미셸 위(미국)의 시아버지이기도 합니다.

웨스트는 2017년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과 인터뷰에서 "만일 NBA 사무국에서 로고를 바꾸고 싶어 한다면 기꺼이 그렇게 하기를 바란다"고 로고의 주인공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습니다.

웨스트는 브라이언트의 사고 이후 "그를 항상 사랑했고, 그와 함께 보낸 시간이 너무나 소중했다"며 "그는 많은 이들의 삶에 변화를 줬고, 이 세상을 더 좋은 곳으로 만들었다. 그의 업적은 영원히 남을 것"이라고 추모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미국 CBS는 "로고 변경 청원에 대한 NBA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으나 답을 듣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주영민 기자(naga@sbs.co.kr)

▶ [뉴스속보] '신종 코로나' 확산 비상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