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7480 0112020012957767480 08 0802001 6.0.27-RELEASE 11 머니투데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282297000 1580309886000 신종코로나 정보 2001300631

'신종코로나' 괴담과 정보 사이, SNS 어디까지 믿어야 할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29일 페이스북에서 질병관리본부를 검색하면 #코로나바이러스대책본부 #코로나바이러스 실시간 대응 상황소와 같은 계정이 함께 검색된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종로 인근에서 근무하는 30대 직장인 김종원씨는 설 연휴뒤 출근하면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에 대한 불안감이 커졌다. SNS(사회관계망서비스)상에서 친구나 지인들을 통해 구체적인 장소와 지명을 언급하며 어느 지역에서 사망자가 나왔다는 글이나 사람이 쓰러지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유됐기 때문. 신빙성이 낮은 것으로 보이는 글도 있지만 예방 규칙 등 알아두면 좋을 정보도 있어 무시하기도 어려웠다.


어제밤 8시 중국 우한에서 벌어진 일?…안 볼 수 없는 SNS 가짜 뉴스 기승


29일 페이스북에는 #코로나바이러스대책본부 #코로나바이러스 실시간 대응 상황소와 같은 계정이 개설돼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유포되고 있다.

'우한폐렴의 진짜 발원지'라는 제목의 게시물은 중국 일부 지역에서 진행된 것으로 추정되는 영장류 대상 실험과 원숭이 사진, 생화학무기 등 다양한 가능성을 제기했다. 해당 영상은 조회수 22만건 이상을 기록하며 빠르게 퍼지고 있다.

'어제밤 8시 중국 우한에서 벌어진 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고통스러워하는 모습' 등 동영상도 떠돌고 있다. 해당 동영상들은 모두 높은 조회수를 올리며 확산되고 있다.

또 3번째 확진자의 경우 경기도 고양스타필드에서 쇼핑을 했다는 잘못된 정보로 인근지역 거주 커뮤니티에서는 쇼핑몰 폐쇄 주장까지 번지고 있다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한시적으로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해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와 현재 57만6000여명이 동참했다.

유튜브·페북, 허위 정보 거르기 '적극 동참'



잘못된 정보로 인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증상과 전염력에 대한 공포가 커지자 사업자들도 모니터링 강화에 나섰다.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허위 건강정보가 담긴 게시글이나 사진, 영상콘텐츠 차단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유튜브는 공신력 있는 출처의 콘텐츠를 먼저 볼 수 있도록 하는 등 사이트에서 신뢰할 수 있는 출처의 콘텐츠를 먼저 노출하는 방식으로 잘못된 정보의 확산을 방지에 나섰다. 유튜브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뉴스 및 정보 관련 검색결과와 '다음 볼만한 동영상' 패널에서 CNN 등의 언론사를 포함한 공신력 있는 출처의 콘텐츠를 먼저 노출한다"며 "공중보건의료기관 등의 전문가의 동영상을 검색결과에 노출시키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최근 질병관리본부를 사칭한 계정을 삭제했다. 페이스북 관계자는 "공신력있는 페이지나 콘텐츠 아닌 경우 신고 조치에 따라 차단하는 프로세스를 진행 중"이라며 "방통위를 포함한 정부부처와 가짜 뉴스 방지에 협조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트위터는 이용자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단어를 검색하시면 질병관리본부 @KoreaCDC 계정으로 연결되도록 안내하고 있다. 한국뿐 아니라 미국, 캐나다, 일본, 베트남, 태국, 대만, 싱가폴, 홍콩 등 14개 국가에서 해당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트위터는 이용자들이 자사 플랫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해시태그를 검색한 내용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전달하도록 협조하고 있다.

"SNS와 함께 이중·삼중으로 정보 확인하세요"


전문가들은 한가지 채널로만 정보를 얻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SNS상의 정보와 함께 보건 당국과 전문가들의 공식적인 정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관계자는 "최근 우한폐렴과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마치 사실인 것처럼 유포하는 가짜뉴스가 다수 발견되고 있다"면서 "이용자들이 특정 지역 거주자나 병원, 특정건물 이용자 등을 차별하는 등의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접하게 되면 무조건 믿기보다는 먼저 질병관리본부 등에 확인하는 절차를 거치는 게 현명하다"고 강조했다.

노창희 미디어미래연구소 박사는 "페이스북 같은 소셜 미디어는 가까운 사람들의 게시물을 중심으로 추전해주기 때문에 이같은 정보를 신뢰하는 것은 일반적인 현상"이라며 "논란이 되거나 의심스러운 정보에 대해서는 다른 채널을 통해 추가적으로 확인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또 "보건 당국에서 발표하는 정보를 우선 확인하는 것이 안전하고 일반인들도 학교나 회사 등 본인이 포함된 조직에서 공식적으로 내려오는 지침들을 숙지하기를 권한다"고 덧붙였다.

한 소셜네트워크 업계 관계자는 "이용자들도 각 사이트나 SNS에서 유포되는 콘텐츠 중 가짜 뉴스라고 의심되는 정보는 '신고하기' 기능 등을 활용해 나서주면 가짜 뉴스 방지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