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5733 0122020012957765733 08 0803001 6.0.26-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9580000 1580295916000

英, 5G에 화웨이 장비 도입...35% 상한

글자크기
전자신문

화웨이.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정부가 미국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5세대(5G) 이동통신망 구축 사업에 중국 화웨이 장비 도입을 최종 결정했다.

유럽 국가 중 정부 차원에서 화웨이 장비 도입을 결정한 첫 사례다.

영어권 5개국 기밀정보 동맹체 '파이브 아이즈(Five Eyes)' 일원인 영국의 결정으로 미국의 충격이 상당할 전망이다.

유럽에서 '반(反) 화웨이' 연대를 강화하려던 미국의 계획도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28일(현지시간) 국가안보회의(NSC)를 개최, 화웨이 도입을 골자로 하는 5G 네트워크 공급망 관련 검토 결과를 확정했다.

이에 따라 화웨이는 영국의 5G 망 구축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다만, 민감한 네트워크 핵심 부문을 제외하고 비핵심 부문에서 점유율 35% 이하 조건으로 참여한다.

아울러 군사 시설과 핵시설 지역에는 화웨이 장비 사용이 제한된다. 영국 정부는 화웨이를 특정하지 않고, 이같은 내용을 조만간 입법화한다.

영국 국가사이버보안센터(NCSC)는 “35% 상한선은 시장에서 경쟁을 지속시키고 통신사업자가 2개 이상 공급사를 지속 사용하도록 해 위험도가 높은 공급사에 국가적으로 의존하게 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국 정부의 이 같은 결정은 비용 등 현실을 고려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영국 EE·3UK 등은 앞서 화웨이 장비를 이용, 5G 서비스를 부분적으로 시작했다. 기존 4G 망에도 화웨이 장비를 상당 부분 도입했다. 현재 상황에서 화웨이를 배제할 경우 8억파운드(약 10조원)를 추가 부담해야 한다.

아울러 미국과 중국으로부터 동시에 압박받는 가운데 절충점을 찾았다는 해석이다.

미국은 영국을 포함, 영어권 5개국 기밀정보 동맹체 '파이브 아이즈'에 화웨이를 허용할 경우 정보 공유를 중단하겠다며 화웨이 배제를 압박했다.

중국 정부는 영국이 화웨이를 배제하면 중국 기업의 영국 투자가 중단될 수 있다고 맞불을 놨다.

영국 정부의 결정으로 유럽 5G 시장에서 화웨이 입지는 지속 확대될 전망이다.

영국에 앞서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위스, 스페인 등 유럽 국가 주요 이통사가 화웨이 장비를 채택했다.

상당수 유럽 국가는 시장자율, 전통적 협력관계, 기존 인프라와 연계성, 경제성을 이유로 화웨이 완전 배제에 부정적 입장을 밝히고 있어 추가 도입 결정이 뒤따를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유럽 주요 국가를 상대로 미국이 추진한 '반(反) 화웨이' 전선 구축 전략이 사실상 실패로 끝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영국 정부의 결정 이후 화웨이와 미국 정부 반응은 엇갈렸다.

AP통신은 영국의 결정이 미국에 대한 모욕이라고 평가했다.

빅터 장 화웨이 영국 지사 부사장은 “화웨이가 5G에서 고객과 관계를 지속할 수 있도록 영국 정부가 확인해준 것에 대해 자신감을 갖게 됐다”며 “화웨이는 네트워크 신뢰성과 혁신 분야에서 공정한 시장 경쟁을 보장하는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

주요 국가 화웨이 수용 현황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