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5516 0522020012957765516 01 0103001 6.0.2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9340000 1580279435000 손학규 탈당 안철수 2001300301 related

안철수계 비례의원들, 동반 탈당 준비..."손학규에게 출당 요구할 것"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승현 이지현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바른미래당을 전격 탈당하며 새로운보수당으로 한 번 갈라진 바른미래당이 다시 한번 쪼개질 전망이다.

국민의당 시절 안 전 대표의 영입으로 비례대표 의원이 된 이른바 안철수계 의원들 역시 동반 탈당을 준비하고 있다.

다만 이들은 국회의원 신분 유지를 위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제명·출당 조치를 요구할 예정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탈당을 선언하고 있다. 2020.01.29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안철수계 비례 의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우리는 안 대표가 표방하는 정치가 맞는 정치라고 생각한다. 같이 갈 것"이라며 "당장 탈당할 순 없기 때문에 일단 1차적으로 출당 제명을 요청할 것이다. (거부된다면) 그 다음에 탈당 시점 등을 의논하겠다"고 말했다.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비례대표 의원들은 신용현, 김삼화, 김수민, 이태규, 이동섭, 김중로 의원 등이 있다.

비례대표 의원은 스스로 탈당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한다. 다만 당의 제명과 출당 조치에 의해 당적을 잃을 경우에는 무소속으로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

또 다른 비례대표 의원도 통화에서 "우리는 일단은 떠날 수 없으니까 아직은 남아 있을 것"이라면서도 "조만간 정리해야 한다. 바른미래당에 남아있는 사람이 없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안 전 대표가 따로 전달한 메시지는 없었냐'는 질문에 "아직은 없었다"며 "조만간 정리해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을 탈당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그는 "손학규 대표의 기자회견을 보며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며 손 대표가 당권을 놓지 않아 떠난다는 이유를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비통한 마음으로 바른미래당을 떠난다"며 "2년 전 거대양당의 낡은 기득권정치를 넘어 영호남 화합과 국민 통합으로 정치를 한 발짝 더 미래로 옮겨보자는 신념으로 바른미래당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당은 지방선거 이후에도 재건의 기반을 만들지 못한 채 내홍과 질곡 속에 갇혔다. 내부 통합도, 혁신도, 국민께 삶의 희망과 비전도 제시하지 못하는 정당이 됐다"며 "소속 의원 개개인의 높은 역량은 기성 정치질서에 묻혔다"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또한 "총선이 77일 남은 시점에서, 21대 총선에 나설 바른미래당 예비후보자가 20여명에 불과하다는 참담한 현실이 다가와 있다"고 질타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2020.01.29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전 대표와 손 대표가 끝내 루비콘강을 건너며 당 내에서는 실망의 목소리가 나온다.

채이배 의원은 지난 28일 정책위의장에서 사퇴했다. 그는 안 전 대표의 탈당 기자회견 전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모두에게 실망했다"며 "현재 파국으로 가는 상황인데 제 사퇴로 다른 물꼬가 트였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 손 대표와 안 전 대표 모두 자기가 아니면 안된다는 식으로 대립하고 있다. 힘을 합쳐도 모자를 판인데 바람직하지 않다"며 "손 대표는 대안으로 청년세력을 얘기했는데, 안 전 대표는 대안도 없고 손 대표의 감정을 상하게 말한 것 같다"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