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5462 0242020012957765462 02 02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9362000 1580282936000 related

"진천·아산이나 천안이나...충청도가 만만하냐"

글자크기

"'전세기 입국' 우한 교민, 1인1실 격리 수용"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충청남도 천안에 이어 아산과 충청북도 진천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혼란에 빠졌다.

29일 정부가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 예정인 교민을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 주민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전날 교민의 격리 장소로 일부 언론이 거론한 곳은 천안의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이었으나 지역 주민의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다른 지역의 격리시설이 후보지로 부상한 것이다.

온라인상에선 “천안 반발하니 아산, 진천… 처음부터 이유 불문하고 무조건 충청도로 찍어놓고 그중에 선택한 거 아니냐”,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이 충북혁신도시에 있다. 여기엔 젊은 부부들이 많이 살아서 아이들도 많은데… 충청도 민심이 만만하구만”, “후보 시설이 진천 시내와 10km 떨어져있다고 하는데 1km 앞에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가 붙어 있다. 지역 주민의 안전거리는 최소한 확보하고 수용해야 할 거 아니냐”라는 등의 비난이 빗발쳤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주변 도로에는 트랙터 등이 등장했다. 주민은 이날 오후부터 트랙터 등을 동원해 도로를 봉쇄하고 집회를 시작했다.

이데일리

29일 오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농기계로 도로를 막는 주민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이날 정부는 아산과 충북 진천 공무원 교육시설에 우한 교민을 격리수용 한다는 발표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급기야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청원인은 “천안에 거센 반발에 부딪히니 상대적으로 주민 수가 적은 아산으로 행정처리가 말이 되는가?”라고 성토했다.

이어 “경찰인재개발원 근방에 신창역과 불과 4㎞ 이내에 시민과 관광객이 밀집하는 신정호국민관광단지가 있어 주말 등에 많은 인파가 몰리고 카페거리가 형성돼 평일에도 인파가 많다며 모든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격리시설로 돌려 달라”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은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아 8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아산갑)도 이날 성명을 통해 반대 목소리를 냈다.

이 의원은 “경찰인재개발원 인근에 아파트단지를 비롯해 수많은 아산시민이 거주하고 있는 등 여러 가지 문제점과 제약요인이 있어 격리시설로 적합하지 않으며 인근 천안시민과 정서적 갈등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2009년 개원한 경찰인재개발원은 2인 1실의 638실, 1276명 수용 가능한 생활관과 후생관, 식당 등을 보유하고 있다.

충청남도 측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 누리꾼이 ‘우한 교민이 천안에 격리되는가’라고 묻자 “중앙정부 차원에서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답했다.

다만 “정부는 수용 규모와 관련해 처음엔 2인 1실로 수용할 방침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파력으로 볼 때 1인 1실로 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어 1인 1실로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전국에서 찾다 보니 천안의 국가시설이 대상지로 검토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전날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우한시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을 오는 30일과 31일, 이틀간에 걸쳐 전세기 4대를 투입해 귀국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귀국 희망자는 700여 명으로, 귀국 후에는 정부가 지정한 임시 생활시설에서 보호를 받게 된다.

교민의 격리 장소로 천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는 소식에 충청남도는 우려의 뜻을 정부에 전달한 것을 전해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