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5412 0042020012957765412 04 0401001 6.0.26-RELEASE 4 YTN 41910963 true true true false 1580279033000 1580283851000

트럼프 '중동평화구상' 발표..."이스라엘 주권 인정·정착촌 동결"

글자크기

4년간 새 정착촌 동결 조건…이스라엘 주권 인정

동예루살렘 일부 지역서 팔레스타인 국가 건설

팔레스타인, 평화구상 거부…"많은 분노 유발"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분쟁 해법을 담은 중동 평화 구상을 발표했습니다.

새로운 정착촌 건설 동결을 조건으로, 기존 정착촌에 대한 이스라엘의 주권을 인정한다는 게 핵심인데, 팔레스타인 측은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백악관에서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이 중동 평화 구상을 내놨습니다.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요르단 강 서안 지구 정착촌에 대한 이스라엘의 주권을 인정하고, 예루살렘이 이스라엘 수도임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다만, 협상을 거치며 향후 4년 동안 새로운 정착촌을 건설하지 않는다는 조건입니다.

팔레스타인 측에는 이스라엘 정착촌을 수용하는 대신 동예루살렘 일부 지역에서 수도를 포함한 국가를 건설하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양측에 '윈-윈'이 될 구상입니다. 팔레스타인 국가 지위가 이스라엘 안보에 미칠 위험을 해소하는 현실적인 2국가 해법이죠.]

네타냐후 총리는 미국의 평화구상을 환영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 이스라엘 총리 : 팔레스타인이 이번 방안을 수용해 이스라엘과 함께 번영과 평화의 미래를 만들어나가길 희망합니다.]

하지만 '완전한 독립국가 건설'을 목표로 하는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는 반발했습니다.

'공격적이고 많은 분노를 유발하는 발표'라며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이스라엘이 서안을 점령한 1967년 이전 경계선에 기초한 해법을 강조하며, 평화구상을 우회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외신들도 이번 방안이, 양측의 주장을 일정 부분 수용한 모양새를 취했지만 실질적으로는 이스라엘의 손을 들어줬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팔레스타인 측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 수 있을지가 더욱 불투명해진 가운데, 분쟁 악화 우려도 나옵니다.

특히, 이스라엘이 평화구상을 기반으로 영토 합병에 본격적으로 나설 경우 팔레스타인의 거센 반발이 예상됩니다.

YTN 조수현[sj1029@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