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4870 0532020012957764870 04 0401001 6.0.26-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8332000 1580278472000

중국 곳곳 춘제연휴 2월 9일까지 또 연장

글자크기

中 공산당 "퇴치태만 엄중문책"

CBS노컷뉴스 황명문 기자

노컷뉴스

우한 폐렴 확산을 우려해 춘제의 대표 행사인 묘회(廟會)도 취소된 가운데 25일 중국 수도 베이징의 거리에 인적이 끊긴 모습.(사진=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확산을 막기 위해 춘제(春節·설) 연휴 기간을 다음달 2일에서 9일까지 1주일 더 연장하고 있다.

29일 중국중앙방송(CCTV) 등에 따르면, 중국 중앙정부가 다음달 2일까지 연휴를 사흘 늘린 뒤 상하이(上海)시가 처음으로 다음달 9일까지 연휴를 더 연장했다.

장쑤(江蘇)성과 광둥(廣東)성, 충칭(重慶)시도 상하이와 마찬가지로 기업들의 연휴를 다음 달 9일까지로 연장했다.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시도 기업 휴가를 2월 9일까지로 연장하고 각급 학교 개학은 같은 달 17일 이후로 잠정 연기했다.

중국의 다른 지방 교육당국도 초중고 개학 시점을 2월 17일 이후로 잠정 연기한 상태다.

이와 별도로 알리바바와 텐센트, 바이두 같은 중국 인터넷 기업들은 다음 달 3∼7일 재택근무를 결정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 공산당이 '우한 폐렴' 늑장 대처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자 전염병 퇴치에 태만한 간부들을 엄중히 문책하겠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중국 공산당은 각급 당 위원회에 통지문을 보내 당 조직과 간부들이 총력을 다해 전염병 저지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허위사실을 날조하거나 직무를 태만할 경우 엄중히 문책할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노컷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사진=신화/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과의 전쟁을 선포한 상태다.

또 리커창(李克强) 총리에 이어 쑨춘란(孫春蘭) 부총리도 지난 27일 발병지인 우한을 방문해 우한 폐렴 사태 조기 진정을 위해 후베이성이 적극 대처해 줄 것을 주문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