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4614 0122020012957764614 01 0101001 6.0.26-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7900000 1580278031000 related

'데이트폭력 논란' 원종건에 사과한 민주당 "심려끼쳐 송구해"

글자크기
전자신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총선 인재로 영입된 20대 원종건씨 논란과 관련해 “당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국민과 당원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을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영입 인재 중 한 분이 사퇴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면서 “이후에는 당에서 사전에 철저히 조사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어제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진행한 공모가 끝났다. 조만간 총선 중비 핵심인 공천심사 들어가겠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이야말로 총선 승리와 끝”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후보자들이 이의 제기할 수 없는 시스템으로 공천을 해서 가장 유능하고 깨끗한 인재를 공천하겠다”며 “선거운동 이끌 선거대책위원회도 이번주에 구성을 완료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민주당뿐만 아니라 국가 앞날 좌우하는 중요한 선거에 사명감을 가져야한다”며 “항상 낮은 자세로 국민의 눈높이 맞추겟다는 진실하고 절실한 마음으로 임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에 대해서는 “총력을 기울여서 막아내고 있지만, 잠복기가 최대 2주이고 공항에서 놓치는 경우도 있다”며 “한치의 방심도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한 주변 지역 방문자 전수조사도 검토할 필요가 있고 각 보건소를 대응 체계의 거점으로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날 이인영 원내대표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인재영입을 하면서 좀 더 세심하게 면밀하게 살피지 못해 국민께 실망과 염려를 끼쳐드린 점이 있다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당에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가 있고 조만간 사무총장 명의로 조사 심의를 의뢰하기로 결정한 만큼, 정해진 절차에 맞게 조사를 더 진행하고 결과에 따라서 원칙적으로 처리할 생각”이라며 “저희의 검증 기준 과정에서 빠뜨린 부분들이 있는지 이런 부분들은 더 점검하고 더 보완하는 이런 과정을 거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