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4595 0512020012957764595 04 0403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7983000 1580278629000

美도 우한 철수 시작…국무부 "240명 탄 전세기 출발"

글자크기

알래스카 중간급유 뒤 캘리포니아 공군기지 도착 예정

탑승객 대상 3차례 발열 등 검사…최장 14일 격리조치

뉴스1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사진 왼쪽) 등 미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28일(현지시간)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우한감염) 확산에 따라 현지에 체류 중이던 미국인들의 철수도 시작됐다.

28일(현지시간) CNN·CBS방송 등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중국 현지시간 29일 오전 미국인 약 240명을 태운 전세기가 우한 톈허(天河) 국제공항을 출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세기 탑승객 중엔 30여명의 현지 미국 총영사관 직원과 가족들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무부 당국자는 우한에 체류 중인 미국인 약 1000명 가운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가장 큰" 시민들에게 전세기 우선 탑승권을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미 국무부가 마련한 전세기는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중간급유를 한 뒤 미국 현지시간으로 29일 캘리포니아주 남부 리버사이드 인근의 마치 공군 예비기지에 도착할 예정.

당초 이 전세기는 캘리포니아주 온타리오 국제공항으로 향할 계획이었으나, 28일 오후 마치 기지로 행선지가 바뀌었다.

전세기 도착 장소가 바뀐 이유는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미국 내 유입을 막기 위한 탑승객 격리 조치와 관련이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전세기가 앵커리지에서 중간급유를 하는 동안 승객들을 상대로 검진을 실시해 캘리포니아로의 이동 가능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라며 "기침·발열·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보이는 경우엔 CDC와 보건복지부 전문가들로부터 추가 검사를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현지 공항당국 등 관계자들에 따르면 전세기 탑승객들은 미국 입국 과정에서 최소 3차례 검진을 받게 되며, 캘리포니아 도착 뒤엔 3~14일 간 외부와의 접촉이 금지된다.

미 국무부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에 따라 중국 전역엔 3단계 여행경보(여행 자제)를, 그리고 바이러스 발원지인 후베이성엔 4단계 여행경보(여행 금지)를 각각 발령해놓은 상태다.

중국 베이징 주재 미 대사관은 전세기 수송 외에도 "우한 현지에 체류 중인 미국 시민들이 육로로 떠날 수 있도록 국무부와 중국 정부가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ys417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