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4351 0532020012957764351 04 0401001 6.0.2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7528000 1580277645000 우한 폐렴 사스 확산 2001300001

중국내 '우한인 색출' 혈안…1인당 33만원 현상금도

글자크기

'차별 지나치다' 자성론도 제기

중국 당국, 마스크·식품 '물가잡기' 총력…마스크 가격도 통제

CBS노컷뉴스 황명문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에 중국 곳곳에서 '우한인 색출'에 혈안이 되면서 1인당 33만원 현상금까지 내걸렸다.

29일 중국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허베이성의 성도인 스자좡(石家莊)시 징징쾅구는 지난 14일 이후 진원지인 우한(武漢)에서 돌아온 사람 중 '미등록자'를 신고한 이에게 2천위안(약 33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허베이(河北)성 정딩(正定)현도 우한에서 돌아온 '미등록 인원'을 신고할 경우 1천위안(약 17만원)을 지급하는 등 이런 움직임은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중국의 여러 지방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특히 심각한 우한 등 후베이(湖北)성 일대에서 온 사람들을 자택에 격리하는 등의 조처에 나서고 있다.

지난 23일 중국 당국의 우한 봉쇄 조치가 나오기 전까지 인구 1천만명의 거대도시 우한에서 중국 다른 지역이나 해외로 이동한 이는 5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중국 곳곳에서 우한 등 후베이성 사람을 도와주지 못할 망정 기피 대상으로 보고 차별하는 분위기가 생기면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광둥(廣東)성 주하이(珠海)에서는 후베이성 번호판을 단 차량의 통행을 막았고, 후베이성 인접 마을에서는 후베이성과 통하는 터널을 흙으로 막아버리는 등 '우한인 배척' 분위기는 중국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노컷뉴스

기자회견하는 마궈창(馬國强) 우한시 당서기(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우한 정부 최고 지도자인 당서기가 외지인들의 사정을 이해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마궈창(馬國强) 우한시 당서기는 전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국 곳곳에서 우한 사람이 차별을 받는 것에 대해서 평론을 요구받고 "대부분의 사람이 후베이 사람들을 호의로 대할 것이라고 믿지만, 아마도 그런 상황 또한 마주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 서기는 이어 "전국 각지에서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 사람이 차별을 받는 것은 하나의 사례에 불과할 것"이라며 "후베이 사람들도 이런 예방 조치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이해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전국 인민과 세계인을 위해서 이런 상황을 이해해야 한다"며 "감염병이 우한에서 발생했지만, 이미 전국적으로 확산 방지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국 당국은 부실한 초기 대응으로 '우한 폐렴'이 확산됐다는 불만이 커지면서 민감한 품목인 마스크와 식료품 가격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상하이(上海)를 비롯한 중국의 여러 지방정부는 강력한 행정지도를 통해 약국과 대형 슈퍼마켓에 최근 새로 공급되는 마스크 가격을 원가 수준으로 통제 중이다.

최근 상하이시의 일부 약국에서는 정부가 공급한 마스크가 개당 1위안(약 170원) 이하의 값에 팔리고 있다.

노컷뉴스

마스크를 착용한 여행객들(사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톈진(天津)시 당국은 마스크를 10배 이상 높은 128위안(약 2만1천원)에 판매한 약국에 대해 300만위안(약 5억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또 허난성 정저우(鄭州)시에서는 배추 한 포기를 63.9위안(약 1만원)의 높은 가격에 판매한 대형 슈퍼마켓에 50만위안(약 8천400만원)의 과태료를 징수했다.

중국 정부는 봉쇄된 우한시에도 열차 등으로 식료품을 지속해서 공급하고 있다.

우한시에서는 대부분 상업 시설이 문을 닫았지만, 현재 까르푸 같은 일부 대형 슈퍼마켓은 영업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