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4006 0042020012957764006 04 0401001 6.0.26-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0276432000 1580278341000

우한 거주 일본인 태운 日 전세기 귀국...4명은 발열·기침

글자크기

中 우한 파견 日 전세기, 자국민 206명 태워 귀국

日 귀국 희망자 650명 중 206명 선발해 우선 귀국 조치

별도의 터미널에서 입국 절차 진행…전원 병원으로 이송

[앵커]
중국 우한에 있는 자국민을 귀국시키기 위해 일본 정부가 현지에 보낸 전세기가 오늘 오전 일본으로 돌아왔습니다.

이 전세기로 200여 명이 귀국했는데 기내 검사에서 4명이 발열과 기침 증세를 보여 전문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도쿄 연결합니다. 황보연 특파원!

일본으로 귀국한 사람들의 건강 상태는 어떤가요?

[기자]
일단 대부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의심되는 증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4명은 발열과 기침 증세를 보여 일본 방역 당국의 특별관리를 받게 됐습니다.

우한에 거주하는 일본인들을 귀국시키기 위해 일본 정부가 처음으로 현지에 파견한 전세기는 오전 8시 40분쯤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이 전세기는 어젯밤 8시 반쯤 하네다공항을 출발해 자정쯤 중국 우한 공항에 도착했고 이후 현지에 있는 일본인을 태운 뒤 약 12시간 만에 다시 돌아온 것입니다.

이 전세기에는 우한에 거주하던 일본인 206명이 탑승했습니다.

일본 정부 사전 조사에서 전체 귀국 희망자는 650명 정도로 파악됐는데 1차로 이들 206명만 먼저 선발돼 귀국한 것입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로 알려진 우한 수산시장 부근과 우한공항 근처에서 거주하는 사람들입니다.

즉 신종 코로나 감염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사람들을 먼저 귀국 조치한 셈입니다.

일본 정부는 통상 입국 절차를 진행하는 터미널이 아닌 별도의 터미널에서 이들에 대한 입국 절차를 진행했습니다.

오늘 귀국한 사람들 가운데 현지 상공회의소 관계자 2명이 따로 공항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는데요.

이들은 "현지 상황이 하루하루 급하게 변하는 가운데 상당히 불안했지만 귀국하게 돼 이제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한 현지에서는 물류나 교통 등 규제가 엄격해 경제활동은 완전히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일본으로 돌아오는 전세기 안에서 의료진으로부터 1차적으로 검진을 받았습니다.

그 결과 4명이 발열과 기침 증세가 있는 것으로 파악돼 전세기 안에서 다른 사람들과 분리된 별로의 자리로 옮겨 앉아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발열과 기침 증세를 보인 4명은 음압설비가 갖춰진 특수 구급차에 타고 일본 정부지정 감염증 병원으로 옮겨져 신종 코로나 감염 여부에 대한 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나머지 202명은 도쿄 신주쿠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건강 검진을 받고 있습니다.

귀국자들은 앞으로 자택이나 방역 당국이 마련한 숙소 등에서 2주 동안 머물며 매일 매일 방역 당국의 체크를 받게 됩니다.

일본 정부는 귀국을 희망하는 자국민 400여 명이 여전히 우한에 머물고 있어 전세기를 추가로 보내는 방안을 중국 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언론에서는 이르면 오늘 저녁 8시쯤 2차로 우한에 전세기를 보낼 수도 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