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3567 0232020012957763567 03 0304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6723000 1580276739000 related

삼성전기, 지난해 영업익 36%↓…카메라모듈·MLCC 부진(종합)

글자크기

지난해 4분기 매출 5%↓·영업이익 55% ↓

아시아경제

삼성전기 지난해 4분기 경영실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삼성전기는 지난 4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1조8456억원, 영업이익 1387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전 분기 대비 매출은 17% 감소한 3703억원, 영업이익은 27% 감소해 50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34억원(5%), 영업이익은 1711억 원(55%)줄었다.


삼성전기는 주요 거래선의 세트 수요 감소에 따라 MLCC(적층세라믹캐패시터) 및 카메라모듈, RFPCB(경연성 인쇄회로기판) 등 주요 제품의 매출이 전 분기 대비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는 매출은 8조408억원, 영업이익은 734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0.5%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36% 감소했다.


사업별로 보면 컴포넌트 솔루션 부문의 4분기 매출은 775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5%, 전년 동기 대비 12% 감소했다. 산업·전장용 MLCC 공급은 늘었지만 전략거래선의 연말 재고조정으로 사업부 전체 매출은 감소했다.


회사는 올해 5G 스마트폰 시장 확대로 고부가 제품인 산업용 제품 공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전장 시장도 지속적인 성장세가 전망됨에 따라 삼성전기는 전장·산업용 MLCC의 공급능력을 확대해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모듈 솔루션 부문은 전 분기 대비 32% 감소한 6418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는 9% 감소한 수치다.


1억 화소급·광학 5배줌 등 고사양 카메라모듈 확대로 중화향 거래선 매출은 성장했다. 다만 연말 재고 조정에 따른 카메라 및 통신모듈 공급 감소로 전 분기 대비는 매출은 줄었다.


향후 카메라모듈 시장이 고화소, 광학 줌 기능 등이 탑재된 멀티 카메라 채용이 확대될 것으로 삼성전기는 전망했다. 또 5G 도입에 따라 새로운 소재와 형태의 전용 안테나모듈과 와이파이(WiFi) 수요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판 솔루션 부문의 4분기 매출은 4288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6%감소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 약 18% 증가했다. 5G 안테나용 SiP 기판과 CPU·GPU용 FCBGA 공급은 증가했지만 OLED용 RFPCB 판매가 줄어 전 분기 대비 매출이 감소했다.


삼성전기는 향후 RFPCB는 OLED 디스플레이 채용 확대에 따라 거래선을 다변화하고, 패키지 기판은 5G·네트워크 등 고부가 제품 비중을 높여 수익성을 개선할 방침이다.



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