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3566 0092020012957763566 02 0202001 6.0.2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6714000 1580276729000 정부 우한 교민 아산 진천 격리 수용 2001291731 related

'우한 교민 아산 격리설'에 주민들 트랙터로 진입로 봉쇄

글자크기

주민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앞서 반대 집회

뉴시스

[아산=뉴시스]이종익 기자 = 충남 아산 주민들이 29일 오후 정부가 중국 우한에서 국내로 이송하는 교민과 유학생을 2주간 임시 수용할 것으로 검토중인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 출입로를 트랙터 등을 동원해 차량 출입을 막고 있다. 2020.01.29.007new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안·아산=뉴시스] 이종익 기자 = 충남 천안에 이어 아산지역이 29일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때문에 혼란에 빠졌다.

아산지역의 한 정부시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시발지인 우한지역 교민들 귀국시 격리시설 후보지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이날 아침부터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이 유력하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이어지자 아산에서 격리 조치를 반대하는 의견들이 삽시간에 퍼지고 수용시설로 거론되는 지역의 주민들이 트랙터 등을 동원해 출입로를 막아서는 등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이날 오후부터 트랙터 등을 동원해 경찰인재개발원 주변 도로를 봉쇄하고 집회를 시작했다. 경찰인재개발원 인근 초사 2통은 지난해 말 기준 196가구 456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초사 2통이 속한 온양5동의 김재호(63) 통장은 "지자체나 주민들 의견수렴도 없이 중앙정부가 경솔하게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천안주민들이 반대한다고 아산으로 옮긴 것은 지역간 싸움만 붙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 주민은 "경찰인재개발원은 초사동 마을 한가운데 있고 주민들 대다수가 75세 이상 어르신들로 확산시 줄초상이 날 수도 있다"고 분개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천안에 이어 아산의 격리수용 계획을 철회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뉴시스

[아산=뉴시스]이종익 기자 = 충남 아산 주민들이 29일 오후 정부가 중국 우한에서 국내로 이송하는 교민과 유학생을 2주간 임시 수용할 것으로 검토중인 경찰인재개발원 출입로를 트랙터 등을 동원해 차량 출입을 막고 있다. 2020.01.29.007new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원자는 "천안에 거센 반발에 부딪히니 상대적으로 주민수가 적은 아산으로 행정처리가 말이 됩니까?"라고 성토했다.

청원자는 이어 "경찰인재개발원 근방에 신창역과 불과 4㎞ 이내에 시민과 관광객이 밀집하는 신정호국민관광단지가 있어 주말 등에 많은 인파가 몰리고 카페거리가 형성돼 평일에도 인파가 많다며 모든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격리시설로 돌려 달라"고 주장했다. 청원글은 몇 시간만에 8000명 넘는 동의가 줄을 이었다.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아산갑)도 29일 성명을 통해 경찰인재개발원의 격리시설 활용의 절대 반대를 외쳤다.

이 의원은 성명을 통해 "경찰인재개발원 인근에 아파트단지를 비롯해 수많은 아산시민이 거주하고 있는 등 여러 가지 문제점과 제약요인이 있어 격리시설로 적합하지 않으며 인근 천안시민과 정서적 갈등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경찰공무원 및 경찰간부후보생에 대한 교육훈련을 관장하는 경찰인재개발원은 2인 1실의 638실, 1276명 수용가능한 생활관과 후생관, 식당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2009년 11월 25일 현재 부지에 경찰교육원으로 개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007new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