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2905 1112020012957762905 01 0101001 6.0.2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5997000 1580276002000 김의겸 유보 2001291901 related

진성준 "김의겸 투기 여부 끝까지 확인할 것···적격 보류 정치적 고려 아냐"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공진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 간사위원인 진성준 전 의원이 29일 부동산 투기 논란에 오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4·15 총선 예비후보 적격성 심사 유보건과 관련해 “사안을 끝까지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진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김 전 대변인이 불출마 결정을 내리는 모양새를 만들기 위해 검증위가 적격석 심사를 유보한 것이라는 일각의 해석에 대해 “정치적 외부의 해석”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민주당 검증위는 정치적 고려보다 사안 자체를 끝까지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라며 “조금이라도 의혹이 남아서 나중에 문제가 될 경우를 대비해 검증위 활동시한이 남아있기 때문에 기간 내에 충실하게 확인해서 적격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 전 의원은 ‘김 전 대변인 본인의 결정을 기다리기 위해 적격 여부 최종 결정을 유보해달라는 당 지도부의 요청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없었다”며 “유보 결정은 검증위 자체 결정에 따른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김 전 대변인의 일부 지지자들이 검증위 회의가 열리는 여의도 중앙당사 앞에서 ‘김의겸을 지켜주세요’라는 제목의 시위를 한 것에 대해선 “그런 것에 영향을 받는다고 하면 객관적이고 공정한 검증이라고 볼 수 없다”며 “정치적 의사표시를 할 수도 있지만, 전혀 고려 요소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진 전 의원은 김 전 대변인의 마지막 심사에서 가부가 결정되는 것이 맞냐는 질문에는 “현장조사소위가 추가로 확인해야 할 사안에 관해서 확인 결과를 보고하면 그를 토대로 논의할 것”이라며 “다음 주 마지막 회의에서 결론을 내겠다는 방침이지만 조사 결과를 보고받아봐야 결론 날 수 있을지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