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2420 0672020012957762420 01 0104001 6.0.26-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5345000 1580275571000 related

한국·바른미래, ‘우한 폐렴’ 정부 비판…‘초강경 대응’ 촉구

글자크기

원유철 "우한 경유 중·외국인 입국 정지 개정안 발의"

손학규 "문재인 정부 늑장대응 문제"

아시아투데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에 대한 정부 대응을 연일 비판하며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한 초강경 대응을 촉구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미 곳곳에서 (정부의) 조기대응의 미비점이 드러났다”면서 “4번째 확진자가 나온 관리소홀 실패는 온 국민들을 겁에 질리게 만들었다. 우한에서 온 관광객들은 서울 시내의 면세점을 방문하는 등 정부가 놓치고 있는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입국 시 방역체계 강화, 의심환자의 철저한 관리, 대국민 실시간 정보공유, 어린이집·유치원·학교 등 면역 취약계층 밀집시설의 방역 강화 이런 것들이 시급하다”면서 “자영업·관광·숙박업들이 입을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종합지원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유철 의원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창궐한 우한, 후베이로부터 중국인 입국이 무방비로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정신을 놓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복기에 우한을 경유해 입국하는 것을 허용해선 안 된다”고 전했다.

원 의원은 “우한 등 후베이에서 입국하거나 이곳을 경유한 중국인 등 외국인에 대해 입국 정지 조치를 할 수 있도록 검역법 개정안을 오늘 발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은 “중국과 가깝고 왕래가 많은 우리나라는 조금만 실수하면 위험지역이 되는 것을 인지하고 강력 대응해야 한다”며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중국 눈치 그만보고 초강력 대응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중국 춘제 연휴 기간 많은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할 것이 뻔히 예상되었던 상황”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연휴 마지막 날에야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구성하고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는 등 정부의 늑장대응이 문제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국외 리스크에 더 이상 우리 경제가 휘청이는 일이 없도록 규제 개혁과 노동개혁 등 근본 체질 개선책을 적극적으로 강구하기 바란다”면서 “문 정부는 단호하고 강력한 최고 수준의 예방대책을 조속히 시행하여 우리 국민의 불안을 잠재우기 바란다”고 전했다.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우리는 사스와 메르스 등 질병의 확산이 경제에 악영향을 미친 사례들을 여러 차례 경험했다”면서 “정부와 관계기관은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에 미칠 파장을 면밀히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를 과감히 시행해 시장의 불안감을 없앨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