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2008 0432020012957762008 01 01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4726000 1580277133000 related

"원종건 후폭풍 막아라"…민주당 지도부, 잇단 사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29일) 데이트 폭력 의혹으로 영입 인재 자격을 포기한 원종건(27) 씨 영입 논란 후폭풍을 잠재우는 데 주력했습니다.

총선에서 젠더 이슈의 파급력이 적지 않다는 점을 고려해 당 지도부가 잇따라 사과하고 '젠더 폭력 무관용' 원칙을 천명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선 겁니다.

하지만 영입 인사 검증 시스템과 선정 기준에 대한 당내 비판의 목소리가 적지 않은 데다, 과거 미투 의혹 연루 인사까지 재조명되고 있어 '원종건 사태'의 파장이 당분간 지속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당 인재영입위원장이기도 한 이해찬 대표는 오늘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과 당원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을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사과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인재영입을 하면서 좀 더 세심하게 면밀하게 살피지 못해 국민께 실망과 염려를 끼쳐드린 점이 있다면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피해 호소인의 용기를 지지하고 민주당은 지난 미투 운동 이후 젠더 폭력 문제에서 '무관용 원칙'이라는 점을 다시 강조한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원씨에 대해 당내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필요시 제명 등 추가 조치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영입 인사에 대한 사전 검증 시스템을 보완한다는 방침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 일각에서는 이번 일을 계기로 영입 인사를 선정하는 기준 자체도 부실했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인재 영입이 극적인 스토리 위주로 이뤄지다 보니 검증 단계에서 걸러내지 못했다는 겁니다.

김해영 의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당 내 청년 정치인 육성에 소홀한 점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외부에서 '20대 남성'인 원씨를 영입하는 바람에 당내 청년 정치인의 기회가 줄었다는 겁니다.

민주당은 오늘부터 이틀간 천안 상록리조트에서 총선 입후보자를 대상으로 3차 교육 연수를 진행합니다.

특히 영입 인사 1호인 최혜영 교수를 강사로 한 '장애인 인식 개선' 특강이 추가로 편성됐습니다.

이와 함께 성 인지 교육도 이뤄집니다.

이해찬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 논란과 최근 미투 폭로 등으로 인한 총선 악재를 최대한 차단하려는 조치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
고정현 기자(yd@sbs.co.kr)

▶ [뉴스속보] '신종 코로나' 확산 비상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