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1969 0032020012957761969 03 0303003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4789000 1580274801000 related

현대제철, 작년 영업익 67.7% 급감…"원재료 인상분 반영 못해"(종합)

글자크기

작년 4분기 '적자전환'…"철강 수급 불안정 속 자동차 소재 역량 집중"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현대제철은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67.7% 감소한 3천313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3% 감소한 20조5천126억원, 순이익은 93.7% 줄어든 256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제철은 지난해 철광석 가격이 t당 최고 120달러까지 급등했음에도 원재료 인상분을 자동차 강판, 조선용 후판 등 주요 제품에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봉형강 부문에서도 지난해 하반기 건설 수요의 부진이 심화해 철근·형강류의 판매량이 줄고 판매단가가 떨어지면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하락하는 데 영향을 준 것으로 파악했다.

지난해 4분기 영업손실은 1천479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적자전환했다. 매출은 9.2% 감소한 4조8천218억원, 당기순손실은 737억원이었다.

현대제철은 세계적인 철강 수급 불안정 등 어려운 환경에도 글로벌 자동차 소재 전문 제철소로서의 역량을 집중해 미래수요에 선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주요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에 대한 소재·부품 인증 확대에 나서 2020년까지 247종의 강종을 개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현대제철
[현대제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고강도·내마모성 강재 신규 브랜드인 '웨어렉스(WEAREX)'로 고성능 자동차 구동부품 시장을 공략해 글로벌 자동차사로의 공급을 확대한다.

설비 신예화와 신규 투자도 진행된다.

현대제철은 2021년까지 1천200억원을 투자해 자동차 소재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냉연설비 합리화를 추진한다. 또 2021년 1월 양산을 목표로 체코 오스트라바시(市)에 핫스탬핑 공장을 신설해 글로벌 수요에 대응한다.

현대제철은 자동차 소재 부문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해 올해 글로벌 자동차 강판 판매를 100만t까지 신장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제조기술 고도화 및 제조공정의 스마트화를 추진한다.

부생가스 재활용률 향상, 폐열 회수 등 에너지 절감 기술을 바탕으로 저원가·고효율 제철소를 구현한다.

전 공정을 아우르는 데이터 플랫폼을 개발해 분석 기반을 고도화하고 인공지능(AI)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등 전사적인 혁신을 통해 '스마트 엔터프라이즈'의 기반을 구축한다. '스마트 엔터프라이즈'는 제조·생산 부문의 고도화에 초점을 맞춘 스마트공장을 넘어 시스템·인프라 등 전 부문에 걸친 스마트화를 의미한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올해도 전 세계적인 제품 수급 불균형과 불안정한 국제정세에 따른 위험이 겹치며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상황"이라며 "수익성 향상을 위한 사업구조 개편과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면서 변화추진 역량을 향상해 위기에 강한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표] 2019년 현대제철 경영실적(연결 기준)

(단위 : 억원)

연합뉴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